4
부산메디클럽

[국감 현장] "부산 이전 공기업 현지화 소홀" 질타

정무위-금융공기업

  • 국제신문
  • 장호정 기자
  •  |  입력 : 2016-10-14 20:04:10
  •  |  본지 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5곳 임직원 37%만 가족과 이사
- 예탁결제원 신규채용 전원 외지인

- 기보 기금 절반 수도권 우선 배정
- 신보·기보 전경련 회원 활동 논란
- 상징물 황소상 창고 방치 '도마'

14일 부산 남구 문현금융단지에 있는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3층 다목적홀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금융공기업 국정감사에서 '금융중심지 부산'의 역할론이 도마 위에 올랐다. 정무위 소속 의원들은 부산에 본사를 둔 주택금융공사 예탁결제원 자산관리공사 기술보증기금과 신용보증기금 등 5개 금융공기업의 수도권 중심 지원과 지역 인재 채용률 저조 등에 대한 질타를 쏟아냈다.
   
14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유재훈 한국예탁결제원 사장, 서근우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홍영만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김재천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 김한철 기술보증기금 이사장이 출석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서정빈 기자
포문을 연 위원은 상임위원장인 새누리당 이진복(부산 동래) 의원이었다. 이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부산이 금융중심지로 지정된 지 8년이 지났는데 기대만큼 제 역할을 못 한다는 지적이 많다. 이번 국감이 그런 우려가 해소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해영(부산 연제) 의원은 "국토 균형발전이라는 대의를 위해 금융공기업이 부산으로 이전했다. 그런데 이들 기관의 임직원 가운데 가족과 함께 부산으로 온 비율은 37%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들 기관이 김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를 보면 자산관리공사가 606명 중 39%인 239명, 주택금융공사는 309명 중 35%인 108명, 예탁결제원은 312명 중 26%인 81명만 가족과 함께 부산으로 이주했다. 원래 본사가 부산인 기술보증기금도 가족과 함께 부산에 사는 비율이 235명 중 절반인 115명에 그쳤다.

이들 기관의 부산지역 인재 채용률에 대한 지적도 나왔다. 기술보증기금이 40명 중 45%인 18명을 지역 인재로 뽑았지만, 주택금융공사는 35명 중 25%인 9명, 자산관리공사는 68명 중 27%인 19명만 지역 인재로 충원했다. 예탁결제원은 61명을 신규 채용했지만, 이 중 지역인재는 한 명도 없었다. 예탁결제원은 임직원 가족 동반 이주율뿐만 아니라 지역 인재 채용률도 부산 이전 공공기관 중 가장 낮았다.

김 의원은 "이전 공공금융기관 임직원에게 혁신도시 특별분양과 주택담보대출 금리 우대, 정착금 지원 등 다양한 혜택을 줬지만, 가족동반 이주율이 저조하다"며 "해당 기관들이 부산 현지화를 위해 더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전 공공기관 간 의견 차이로 2년 넘게 설치가 지연되고 있는 황소상(본지 지난 9월 5일 자 29면 등 보도)과 관련해 "부산에도 미국 뉴욕 월스트리트의 것과 유사한 황소상이 있는데 서울의 창고에 방치돼 있다"며 "이전 공공기관의 의견을 모아 하루빨리 대한민국의 금융중심지인 부산에도 랜드마크를 설치하도록 서둘러달라"고 주문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 등 두 기관의 보증업무 행태에 대한 지적도 나왔다. 또 공공금융기관인 두 기관이 재벌의 이익을 옹호하는 전국경제인연합회에 회비를 내는 회원인 점도 논란이 됐다. 기술보증기금의 수도권 중심의 지원도 거론됐다. 기술보증기금의 최근 5년간 기금 운영 현황을 보면 50% 이상이 수도권에 우선 배정됐다. 구체적으로는 수도권이 24만5367건, 49조3487억 원으로 비수도권 24만2228건, 46조5801억 원보다 많았다. 장호정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개헌논의 어디까지 왔나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지방분권 개헌, 쟁점 사안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