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반기문, 발언 논란에 카메라 앞 '짜증'까지... 네티즌 "역시 1일 1구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1-20 00:02:43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귀국 후 대권 도전 의지를 밝히며 전국을 오가는 행보를 보이고 있는 반기문 전 사무총장이 19일 또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우선 반 전 총장의 발언 논란은 지난 18일 조선대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강연에서 불거졌다.

청중의 대다수를 20대 청년이 차지한 자리였던 만큼 반 전 총장은 '현실적인 청년의 주거 대책'을 묻는 질문에 맞닥뜨렸다.

그런 데 반 전 총장은 답변을 하던 도중 "내가 좋은 호텔에서 지내다가 요즘은 화장실이 하나밖에 없는 한옥 옥돌방에서 잠자는 체험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젊어 고생은 사서라도 하는 거다. 해외로도 눈을 돌려보고, 정 일자리가 없으면 자원봉사를 해보는 것도 괜찮다"고 말하기도 했다.

치솟는 실업률 속에 취업과 주거에 대한 고민이 깊은 청년 세대는 이 같은 반 전 총장의 답변에 반감을 표출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반 전 총장은 또 취재진의 카메라 앞에서 비판적인 보도에 대한 적대감을 노골적으로 드러내며 "답변을 않겠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반 전 총장은 지난해 1월 1일 우리 정부의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합의에 이른 것을 축하한다. 박근혜 대통령의 용단ㅇ,ㄹ 역사가 높게 평가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는 "협상타결돼 매우 다행이다"라고도 덧붙였다.

그런데 1년 여가 지난 어제(18일) 반 전 총장은 "(합의가) 완전히 끝났다는 그런 뜻은 아니었다"며 말을 바꿨다.

지난해 1월 합의에 대해 우리 정부가 "불가역적 합의"라는 점을 수 차례 강조한 바 있는데, 합의 당사자인 우리 정부가 이미 완결됐다고 강조한 합의에 찬사를 보냈던 반 전 총장이 1년 여 만에 "합의가 완전히 끝난 것으로 여기지는 않는다"는 취지로 말을 바꾼 셈이다.

김영삼 정부 시절 추진된 '위안부 피해자법'과 관련한 반 전 총장의 설명에도 사실과 어긋난다.

그는 "(법을) 그때 당시 제가 외교안보수석하고 (중략) 그래서 국회에 가서 법안을 만들어 피해자 지원을 지금껏 국내예산으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법이 추진된 것은 1993년인데 반 전 총장은 1992년부터 1995년까지 주미 공사를 지냈다.

논란에 대해 언론의 추궁이 이어지자 그는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는 답변을 않겠다"며 "앞으로 위안부 문제가 어쨌다 이런 거 하지 말라"고 말했다.

이 같은 반 전 총장의 태도를 지켜본 네티즌들은 온라인 공간에서 "오늘도 한 건. 역시 '1일 1구설'"이라는 등 비판적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김민주 기자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대선후보 내조열전
심상정 남편 이승배 씨
대선후보 내조열전
문재인 부인 김정숙 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