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이재명 "형수 쌍욕 녹취록 무마했다면 지금 이 자리에 못 있을 것"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1-20 22:40:04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0일 KBS 특별기획 '대선주자에게 듣는다'에 이재명 성남시장이 출연했다.
사진=이재명 시장. KBS 캡쳐

진행자는 대담 초반부터 이 시장의 '아킬레스건'으로 거론되는 '형님' 이야기를 꺼냈다.

'이재명 형수 쌍욕'이라는 키워드로도 유명한 해당 사건은 이재명 시장의 형님과 형수가 이 시장의 적나라한 욕설을 부분 녹취, 유포하면서 한때 그를 향한 공세에 단골로 다뤄지던 소재다.

이 시장은 차분하게 해명했다.

그는 "제가 시장에 당선되기도 전에 형님께서 부당한 이익을 취한 사례도 있었다. 당선 이후엔 시장 친형임을 내세워 시정에 개입하려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를 만나려 농성도 하셨는데, 형님만은 안 만났다. 만나는 것 자체로 형님께 권력이 부여될 거라 여겼다"고 털어놨다.

'형수 쌍욕'에 대해서 이 시장은 "(제가 만나지 않으니)형님은 어머니를 통해서 제게 압력, 청탁하려 했고 그 과정에 어머니가 폭행당해 입원하는 일이 벌어졌다"며 "그날 밤 가족들이 싸웠는데, 녹취록은 그때 제 이야기가 녹음 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녹취록 공개 이전에도 협박이 있었다. 그때 그걸 무마할 수도 있었지만, 그러면 공직 청렴성에 훼손되는 거라 생각했다. 그랬다면 이 자리에 있지 못했을 것이다"라고 생각으을 밝혔다.

진행자가 "수신제가치국평천하라고 한다"라고 되묻자 이 시장은 "'수신'이라는 부분과 관련해서는 그 현장에서 제가 참지 못했던 것이 맞다. 하지만 그 자리에서는 정말 참기가 어려웠다"며 "시청자와 국민께서 이해해 주시기만을 바랄 뿐이다"라고 답했다. 김민주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개헌논의 어디까지 왔나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지방분권 개헌, 쟁점 사안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