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서병수 체제 부산시청 1년 새 압수수색 4차례... '비리온상' 이미지 낙인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2-16 11:36:37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 15일 오후 부산시청 도시계획실 사무실에 창원지검 수사관들이 들이닥쳤다.
이들은 압수수색을 벌여 강서구 대저신도시 관련 택지개발 자료 등을 확보했다.
부산시청. 국제신문DB.

창원지검은 강서구 대저신도시 개발과 관련, 부산시 간부 공무원 등이 사전정보를 이용해 땅 투기 행각을 벌인 것으로 보고 수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시를 상대로 한 검찰의 시청 압수수색은 이뿐만이 아니다.

부산지검은 지난해 7월 건설현장식당인 '함바' 관련 혐의를 포착해 시청 고위인사 등 간부 공무원 3명의 사무실과 자택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검찰은 업계에서 이른바 '함바 브로커'로 통하는 유상봉 씨로부터 이들 고위 공무원이 금품을 받은 정황을 잡았으며 이를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수사 결과 4급 공무원 등 3명이 관련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지난해 11월에도 부산지검은 해운대 엘시티 특혜 의혹과 관련, 시청 도시계획실과 창조도시국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엘시티 사업 허가와 관련해 부산시가 특혜를 준 것은 아닌지 확인하려 수사를 벌였다.

곧이어 같은 달 17일에는 부산시청 11층에 있는 부산시 정기룡 경제특보 사무실이 압수수색 대상이 됐으며, 검찰은 컴퓨터 파일과 서류 등을 확보했다.

당시 정 경제특보는 엘시티 사업 시행사에서 근무한 뒤 퇴직하면서 법인카드를 받아 사용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특히 정 경제특보는 서병수 시장이 시장 후보였던 시절 선거캠프에 있으면서 엘시티 측으로부터 법인카드를 받아 1900만 원가량을 사용한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도 받았다.
시청에 대한 직접 압수수색은 아니었지만, 지난 10일 검찰은 엘시티 수사와 관련해 허남식 전 부산시장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으며 이 과정에서 부산시청에 방문해 허 전 시장의 이메일 관련 자료 등을 요구하기도 했다.

한 시민은 "부산시청이 1년이 안 되는 짧은 기간 네 차례나 압수수색 대상이 됐다는 사실 자체로 치욕"이라며 "시 행정의 공정함과 일처리와 관련, 비리온상이라는 이미지를 가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김민주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개헌논의 어디까지 왔나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지방분권 개헌, 쟁점 사안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