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김정남 피살]어설픈 '김정남 암살단'...배후 '미궁'에 빠질 수도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2-17 00:21:01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이복형 김정남 피살 사건이 발생한 지 사흘이 지나면서 암살단의 정체가 조금씩 드러나고 있다.
   
사진=피살된 김정남이 지난 2001년 5월 가짜 여권을 소지한 채 일본에 입국하려다 추방당했을 당시의 여권 사본. 연합뉴스
그러나 현재 말레이시아 경찰이 체포한 일부 용의자는 핵심 관여자가 아님을 시사하는 여러 정황이 드러나면서 사건 해결에 큰 진척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암살 주모자와 배후에 대한 여러 추정이 나오고 있으나 아직은 사건 전모를 단정 짓기엔 모호하고 의문스러운 점들이 많다.

일단 북한 김정은 정권이 수차례 김정남 암살 시도를 했다는 점에서 이번 사건의 배후에 북한이 있을 것이란 관측이 많다.

그러나 말레이시아 당국은 북한 배후설이 현재까진 추측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인다. 아직은 북한 소행이라고 단정 짓기 어렵다는 의견도 있다.

체포된 여성 용의자의 허술한 행각 등을 고려할 때 공작원이 저지른 범행이 아닐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말레이시아 경찰이 용의 선상에 올려놓은 암살 가담자는 모두 6명으로 남자 4명, 여성 2명이다.

이 가운데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김정남 독살에 직접 가담한 것으로 추정되는 여성 2명은 모두 체포됐다.

베트남 여권을 소지한 여성에 이어 두 번째로 붙잡힌 여성은 인도네시아 여권을갖고 있었다. 인도네시아 외교부는 두 번째 여성이 자국민이라는 점을 확인했다. 26살의 무함마드 파리드 잘라루딘이라는 말레이시아인 남성 1명이 붙잡혀 경찰조사를 받고 있으나 그는 암살 가담 용의 남성 4명과는 무관하다.

제일 먼저 잡힌 '베트남 여권' 여성의 행동과 경찰 진술은 '수상한' 냄새를 풍긴다.

이 여성이 공항 폐쇄회로(CC)TV에 그대로 노출됐고 공항을 다시 찾았다 체포된 점 등을 고려할 때 고도로 훈련된 공작원이 아닐 가능성이 짙다.

여성은 경찰에서 '황당한' 주장을 하기도 했다.

자신은 여성 친구 1명과 말레이시아 여행의 동행 남성 4명으로부터 승객들을 상대로 '장난'을 치자는 제안을 받았다고 진술했다. 상대가 김정남인지도 알지 못했다는 말도 덧붙였다.

여성 용의자의 행동이 어설픈데다 너무 쉽게 체포됐고 지금까지 붙잡힌 용의자들의 국적이 제각각인 점을 보면 살인을 청부받은 집단이 범행을 저질렀을 것이란 추측도 나온다.

이와 관련해 말레이시아 중문지 동방일보(東方日報)는 이날 현지 고위소식통을 인용해 체포된 2명의 여성 용의자와 도주 중인 4명의 남성이 모두 살인 청부를 받은암살단이라고 잠정 결론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현지 경찰은 김정남 살해를 의뢰받은 암살단이 훈련을 받았을 가능성이 크지만 특정 국가 정보기관 소속의 공작원은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따라서 현재로썬 달아난 4명의 남성을 체포하는 게 사건의 전모를 밝히는 열쇠가 될 전망이다. 권진국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개헌논의 어디까지 왔나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지방분권 개헌, 쟁점 사안
경상남도청 서부지사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