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김정남 암살]주사자국 없는 김정남 시신... 암살 수단은 스프레이?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2-17 01:13:57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암살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 형 김정남 씨 시신에서 별다른 주사바늘 자국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현지 일간 뉴스트레이츠타임스가 16일 보도했다.
   
사진=김정남 암살 도주. 김정남 암살 이후 여성 용의자의 모습이 CCTV에 잡혔다. 연합뉴스
이 매체는 15일 쿠알라룸푸르 병원(HKL)에서 진행된 김정남 부검 과정을 잘 아는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남의 얼굴을 포함한 신체에 아무런 주사 자국이 없었다고 전했다.

김정남 암살에 독극물이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 상황에서, 이 보도가 사실이라면 '독침설'보다는 독극물이 발린 천 또는 스프레이 공격을받았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앞서 말레이시아 셀랑고르 주 경찰청장인 압둘 사마 마트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김정남의) 머리가 액체가 발린 것으로 보이는 천에 덮였다"고 말한 바 있다.

사건 현장 CCTV에서도 베트남 여성이 범행 뒤 곧바로 범행 현장을빠져나가는 과정에서 왼손에 짙은 색 장갑을 착용하고 있었지만, 정작 택시에 탑승하는 순간에는 장갑이 사라지고 없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택시 탑승장에서 이동하는 과정에 다른 용의자와 접촉했거나 장갑을 버렸을 가능성이 있다는 뜻이다.

암살 방법이 정확하게 확인되지 않은 가운데 말레이시아 경찰에는 여성 2명이 먼저 검거됐다.
'도안 티 흐엉'(Doan Thi Huong)이라는 이름의 베트남 여권을 소지한 여성 용의자는 "여성 친구 1명과 남성 4명이 김정남에게 장난을 치자고 말해 그렇게 믿고있었다"며 경찰에서 자신이 주범이 아니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민주 기자
  박근혜 대통령 탄핵 릴레이 퀴즈  참여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새로운 PK 대한민국 열자
지역 인사에 길을 묻다
새로운 PK 대한민국 열자
대선주자 분권형 개헌의지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