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송민순 회고록 '쪽지' 공개 내용 보니 "위태로운 사태 초래"

  • 국제신문
  • 김민주 기자 min87@kookje.co.kr
  •  |  입력 : 2017-04-21 06:56:53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재임기간 2006년 12월~2008년 2월)이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7년 11월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일부 문건을 공개했다.
사진=송민순 전 장관. 연합뉴스

21일 중알일보 보도에 따르면 송 전 장관은 문건을 공개하며 "김만복 당시 국가정보원장이 북한으로부터 연락받은 내용을 정리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 문건이 "아세안+3 회의차 싱가포르로 출국한 노 대통령이 2007년 11월 20일 오후 6시50분 자신의 방으로 나를 불러 '인권결의안 찬성은 북남선언 위반'이란 내용이 담긴 쪽지를 보여줬다"며 "서울에 있던 김만복 국정원장이 북한으로부터 받은 내용을 싱가포르에 있는 백종천 안보실장에게 전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송 전 장관이 공개한 문건에는 '만일 남측이 반공화국 인권결의안 채택을 결의하는 경우 10·4선언 이행에 북남간 관계 발전에 위태로운 사태가 초래될 수 있음을 강조한다'는 내용을 비롯해 '남측이 진심으로 10·4선언 이행과 북과의 관계 발전을 바란다면 인권결의안 표결에서 책임 있는 입장을 취해주기 바란다. 우리는 남측의 태도를 예의주시할 것'이라는 내용이 적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0·4 선언이란 2007년 10월 4일 노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간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내용을 말한다.

문건에 있는 무궁화와 태극 문양이 을 두고 송 전 장관은 "청와대 문서 마크"라고 말했다.

송 전 장관은 지난해 10월 발간한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에서 노무현 정부가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에 앞서 북한에 물어본 뒤 기권을 결정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 과정에서 문재인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 "북한에 반응을 알아보자"고 말했다고 주장해 논란을 일으켰다.

그는 이 같은 문건 공개에 대해 "문재인 후보가 최근 JTBC 등에서 '송 전 장관의 주장이 사실이 아닌게 확인됐다'고 말해 나는 거짓말을 한 게 됐다"며 "그러니 내가 자료를 공개하지 않을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김만복 전 국정원장은 20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문건의 존재와 관련해 "당시 북한 측에 '우리(남한)가 인권결의에 어떤 입장이든, 현재 너무 좋은 남북관계에는 변함이 없다'는 입장을 보낸 일은 있다"면서 "하지만 북한이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는 말할 수 없다. 노 코멘트"라고 답했다.

김 전 원장은 "문 후보는 당시 이 문제에 아무 관심도 없었다. 공연히 안보장사에 휘말려 고생하는 것"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민주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개헌논의 어디까지 왔나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지방분권 개헌, 쟁점 사안
경상남도청 서부지사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