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박근혜 내곡동 사저 164평 규모...대지면적 기준 평당 3000만원 호가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4-21 14:27:42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박근혜 전 대통령이 삼성동 사저를 매각하고 서초구 내곡동에 새 사저를 마련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저는 2008년 지어진 지하 1층, 지상 2층짜리 건물로 다음 주 말께 이곳으로 짐을 옮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21일 오후 내곡동 사저 모습.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 내곡동 사저는 2008년 지어진 지하 1층, 지상 2층짜리 건물이다.

21일 찾아간 박근혜 전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주변은 한적하고 한산했다. 차량이 다니는 큰길에서 100m가량 낮은 언덕을 따라 올라가면 골목 끝쪽에 자리했다.

대지 면적 406.00㎡(약 122평)에 건물 규모는 544.04㎡(약 164평)이다. 인근 부동산에 따르면 신축 건물인 만큼 집값이 대지 면적을 기준으로 1평당 3000만원을 호가할 것으로 추측했다. 이 계산대로라면 박근혜 전 대통령은 적어도 이 집을 36억원 이상에 구매한 것으로 보인다. 이모(69·여)씨 명의로 된 이 자택에는 이씨의 딸이자 연예인인 신모씨가 거주했으며 이달 19일 집을 비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가 근저당권을 해지한 게 이달 7일인 점으로 미뤄봤을 때 박근혜 전 대통령 측은 이달 초에 내곡동 자택 구매를 마무리한 것으로 보인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구속영장이 발부돼 미결수용자 신분으로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이다.

이웃 주민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이사 소식을 접하고 신기해하는 분위기였다.

다른 동네 주민인 지모(51)씨는 "전직 대통령이 2명이나 관심을 보인 것을 보면터가 좋긴 좋은가보다"라며 "당분간 동네가 시끄럽긴 하겠지만 길게 보면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공교롭게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집 건너편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퇴임 후 살려 했던내곡동 부지와 가깝다. 직선거리로 계산하면 390m 떨어져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재임 중 내곡동 사저 터 특혜 계약 의혹이 일어 이 전 대통령의부인 김윤옥 여사와 아들 시형 씨가 특검 수사를 받았다. 현재 이명박 전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부지 일부는 시형씨와 기획재정부 공동명의로돼 있다.

정세윤 기자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새 정부 과제는
투자·소비심리 회복…FTA 재협상·중국 사드 보복 '급한불'
대선후보 내조열전
심상정 남편 이승배 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