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송영무 '미니스커트' 발언 이후 또 논란..."여성 행동거지 조심해야"

  • 국제신문
  • 김영록 기자 kiyuro@kookje.co.kr
  •  |  입력 : 2018-07-11 00:03:00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지난 4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긴급 공직기강 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9일 용산 육군회관에서 열린 성고충전문상담관 간담회에서 여성들이 행동거지를 조심해야 한다는 취지 발언을 했다가 공식 사과했다.

송 장관은 이날 간담회 모두 발언에서 군내 성폭력 근절 의지를 밝힌 뒤 회식문화 개선 방안에 대해 언급하면서 “여성들이 행동거지라든가 말하는 것을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아내가 딸에게) 택시를 탈 때라든지 남자하고 데이트할 때라든지 등에 대해서 교육을 구체적이고 자세히 시키더라”고 소개하며, 자신이 아내에게 왜 딸을 믿지 못하느냐고 이야기하면 아내는 “여자들 일생은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 게 많다. 이걸 깨닫게 해줘야 한다”고 말한다고 전했다.

이 발언은 성폭력을 피하려면 여성들이 조심해야 한다는 남성 중심적 사고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돼 논란이 일었다.

송 장관은 문제의 발언이 보도되고 나서 “간담회에서 이야기한 것이 본의 아니게 오해가 된 것이 있다.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국무위원인 장관으로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여자들 일생은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다’는 말도 있었는데 큰딸 하나를 잃고 (작은) 딸 하나를 키우는 아내가 노심초사하면서 교육했던 내용을 언급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저는 취임 이후 군내 여성 인력을 우대하고 보다 많은 기회를 주려고 노력했다. 특히 성평등 문제 개선과 여성의 비중을 늘리는 것도 그런 노력의 일환”이라고 덧붙였다.

송장관은 지난해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하는 자리에서도 여성 미니스커트에 대해 부적절한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다.
그는 당시 장병들과 오찬을 가지며 “원래 식사 자리에서 길게 얘기하면 재미가 없는 건데 식사 전 얘기와 미니스커트는 짧을면 짧을수록 좋다고 하죠”라고 말했다.

송 장관은 당시 장병들이 빨리 식사를 하도록 자신의 인사말을 짧게 하겠다는 취지의 언급이라고 해명했다. 김영록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