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당협감사 → 위원장 교체 → 전대…한국당 범보수통합 밑그림

김성태·김용태·김세연 등 복당파, 당권 잡고 친박계 인적청산 가속

  • 국제신문
  • 정옥재 기자 littleprince@kookje.co.kr
  •  |  입력 : 2018-09-14 20:23:43
  •  |  본지 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황교안·유승민 등에 문호 개방
- 내년초 통합전대 통해 보수 재건
- 원외·친박계 등 반발 변수될듯

자유한국당 ‘인적청산 시나리오’가 구체화되고 있다. 한국당은 옛 친박(친박근혜)계 등의 인적 청산을 위해 ‘9월 당무감사 계획 수립→10월 당무감사 착수→11월 당협위원장 사퇴서 일괄 접수→12월 당협위원장 교체’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인적 혁신이 이뤄진 이후 바른미래당의 일부 의원, 당 밖 보수 세력과의 ‘통합 전당대회’라는 로드맵이 주요 당직자들로부터 구체적인 발언 형태로 흘러나오고 있다.

한국당 내 대표적인 바른정당 복당파이면서 한국당 잔류파 및 친박계와 극심하게 대립했던 김용태 의원이 최근 사무총장을 맡았고 김 사무총장은 최근 당 장악을 사실상 완료했다. 김 사무총장은 당무감사를 실행하는 중앙당 당무감사실장, 조직 정보를 관리하는 조직국장을 바꿨다.

특히 복당파인 김성태 원내대표, 김 사무총장, 홍철호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 김세연 중앙연수원장이 당 요직을 맡은 데다 주요 시·도당인 부산·서울시당과 경기도당도 복당파가 위원장을 맡았다.

우선 한국당은 오는 22~26일 추석 연휴 이전에 당무감사 계획을 수립해 각 당협에 하달하고 그 결과를 올해 말께 발표할 계획이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취임 이후 각종 언론 인터뷰에서 “당협위원장 교체의 권한이 있다”고 강조해왔다. 김 위원장은 오는 11월께 전국 당협위원장들로부터 일괄적으로 사퇴서를 받을 예정이다. 그는 지난 13일 기자들과 만나 “당협위원장의 임기는 1년이고 오는 11월 그 임기가 만료된다”고 말했다. 국회의원들이 당협위원장을 대체로 겸직하지만 당무감사를 통해 당협위원장 퇴출 명령을 받으면 해당 의원의 정치적 영향력은 급격히 약화된다.
한국당은 실질적인 인적 혁신을 마무리하면 내년 1, 2월께 전당대회를 실시하되, 당 밖의 보수 세력(황교안 전 국무총리 등)과 당내 당권 주자(김무성·홍준표 전 대표, 정우택 전 원내대표 등)는 물론이고 바른미래당 일부 의원까지 아우르는 ‘보수 통합 전당대회’를 개최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한국당 관계자는 “문재인 정권에 반대하는 모든 이가 참여하는 전당대회를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당의 인적 청산이 실효성을 거둘 경우 바른미래당 내 옛 새누리당 출신 인사들의 한국당 합류도 점쳐진다. 유승민 전 바른정당 대표 등은 현재 바른미래당 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당 일각의 반발 기류도 감지된다. 원외 당협위원장들로 구성된 ‘자유한국당 재건비상행동’은 14일 성명을 내고 “당무감사라는 이름으로 전대를 앞두고 힘없는 특정 원외 위원장들만 손보는 특정 세력의 당권장악 시나리오에 김 위원장이 협력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옥재 기자 littleprinc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