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한국당 인적쇄신에 계파갈등 폭발 직전

당협위원장 일괄사퇴 의결놓고 일부 “의원총회 없이 결정 문제”

  • 국제신문
  • 박태우 기자 yain@kookje.co.kr
  •  |  입력 : 2018-09-21 19:05:58
  •  |  본지 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김문수 “무조건 사퇴는 폭거”
- 친박계·홍준표계 제거 시각도

- 귀국 홍 전 대표 행보 주목

자유한국당이 다시 ‘폭풍전야’다. ‘김병준 비대위’의 당협위원장 일괄 사퇴안 의결(국제신문 21일 자 6면 보도) 배경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21일 오후 부산역 대합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전재수(오른쪽) 부산시당위원장 등 국회의원과 당원들이 귀성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21일 오후 부산역 대합실에서 자유한국당 김세연(오른쪽) 부산시당위원장과 당원들이 귀성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서정빈 기자
특히 친박(친박근혜)계와 홍준표계 죽이기가 아니냐는 의구심이 커지면서 추석연휴 이후 계파 갈등이 다시 폭발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부산의 한 의원은 22일 “김용태 사무총장은 내년 2월 전당대회를 위한 사전 절차를 위한 것이지, 다른 의도는 없다고 의원들에게 설명했다”면서 “그런데 의원들 사이에서는 이런 중요한 문제를 의원총회도 거치지 않고 비상대책위원회 의결로 결정한 것은 문제가 있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내 반발 기류가 일자 김용태 사무총장은 추석 직후 의원총회를 열어 당협위원장 일괄 사퇴안에 대해 설명하고, 의원들의 동의를 구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 내부에서는 김병준 비대위가 시·도당위원장 의견 청취만으로 사퇴안을 의결한 것과 당무감사 생략이 당헌·당규 위반이라는 목소리도 제기된다.
일단 당 안팎에서는 비대위의 행보를 지켜보자는 의견이 다수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특정 계파와 인사를 잘라내기 위한 것이 아니다”고 공언한 데다, 6·13지방선거 참패 이후 폐허가 된 당 상황을 감안하면 공개적으로 반발할 명분도 약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언제든 계파 간 전면전이 재발할 가능성은 남아 있다. 특히 친박계는 ‘칼자루’를 쥔 김 사무총장이 비박(비박근혜)·복당파라는 점에서 친박계 제거를 위한 시나리오를 가동한 것 아니냐는 의심도 하고 있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한국당 서울시장 후보로 나섰던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253개 당협위원장을 뚜렷한 이유 없이 한꺼번에 무조건 사퇴시키는 것은 폭거다. 한국당에서 가장 먼저 쫓겨나야 마땅한 사람은 김병준 비대위원장”이라고 비판했다.

홍준표계의 위기감도 커지고 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자신의 대표 시절 60여 명의 당협위원장을 자기 사람으로 채웠다. 미국에서 돌아온 홍 전 대표의 재복귀설이 나오는 배경이다. 하지만 계파 구분 없이 한국당 국회의원을 중심으로 ‘홍준표 출당론’이 제기되고 있다. 한국당에서 ‘홍준표 이미지’를 걷어내야 부활의 활로를 찾을 수 있다는 이야기인데, 이 경우 홍 전 대표 시절 임명된 당협위원장이 타깃이 될 수 있다.

박태우 기자 yain@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오거돈 부산시장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