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경남 재·보선(창원성산·통영고성) 2곳 내년 총선 ‘PK 전초전’

승패에 경남정치 주도권 달려

  • 국제신문
  • 박태우 기자 yain@kookje.co.kr
  •  |  입력 : 2019-02-12 19:27:20
  •  |  본지 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한국당 서둘러 공관위 구성
- 지역 의원 11명 명운 건 전면전
- 與, 첫 예산협의회 창원서 개최
- 중앙당 차원 전방위 지원 맞불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경남 정치권이 경남 창원 성산과 통영·고성 4·3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전면전을 벌인다. 이번 경남 재·보궐선거 결과는 ‘경남 정치 지형’과 ‘김경수 도정’의 향배와 직결될 것으로 전망된다.

자유한국당 경남 의원은 이번 선거에 사실상 자신의 명운도 함께 걸었다. 한국당은 경남 의원의 의견을 전폭적으로 수용해 지난 11일 ‘4·3 재·보선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 구성안’을 일찌감치 의결했고, 조만간 공천 심사에 착수한다. 이와 관련, 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은 12일 “경남지역 의원 11명 전원이 윤영석 경남도당 위원장을 통해 조속히 공관위를 구성해달라 요청했다”며 “경남도당에서 공관위원 6명을 추천해 이를 이의 없이 수용했고, 혹시 경선이 있을 경우 물리적 기간을 맞추기 불가능할 수 있는 문제에 대비해야 한다는 의견을 받아들인 것”이라고 말했다. 경남 의원들은 지난달 회동을 하고 예비후보를 상대로 경선을 진행해 공천을 확정하거나 선거운동 기간을 최대한 확보할 수 있도록 공천을 서둘러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경남도당도 중앙당의 전방위 지원을 업고 맞불을 놓을 태세다. 중앙당은 올해 첫 예산협의회 개최지를 창원으로 선택하는 등 재·보궐선거를 위한 총력 지원을 나설 계획이다. 민주당은 창원 성산과 통영 ·고성의 상황에 따라 공천 전략을 달리할 방침이다. 창원 성산은 통영·고성과 달리 진보진영 단일화가 최대 변수이기 때문이다. 민주당 민홍철(김해갑) 경남도 당위원장은 “창원 성산은 한국당의 공천 상황을 보면서 우리 후보를 정해도 늦지 않다고 판단하고 있다. 통영·고성은 서둘러 공천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중앙당에 건의했다”고 말했다.

‘경남 정치’ 주도권의 사활이 걸린 만큼 각 당의 공천 경쟁도 치열하다. 창원 성산과 통영·고성에는 각각 7명과 10명의 여야 후보가 예비후보로 등록한 상태다. 민주당이 승리하면 경남 세력 확대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반대의 경우 민주당의 경남 공략에 급제동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구속된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공백과 맞물려 심각한 위기가 닥칠 수 있다. 한국당이 승리한다면 전통적인 텃밭 복원의 신호탄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성적이 좋지 않으면 종전 경남 의원 역시 ‘동반 책임론’에 휩싸이면서 21대 총선 공천 때 거센 ‘물갈이 바람’에 직면할 것으로 관측된다. 

박태우 기자 yain@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오거돈 부산시장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 복간30주년기념음악회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 유콘서트
경남교육청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해맑은 상상 밀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