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국제신문금융센터

프랑스 업체 동부산단지 리조트사업 해 바뀌어도 난항

PVCP, 사업협약 이후 지지부진

  • 국제신문
  • 하송이 기자 songya@kookje.co.kr
  •  |  입력 : 2017-01-15 21:57:40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해안 안전문제·시국상황 겹쳐
- 사업자 특수목적법인 구성 못해
- 도시공사 부지제공 형태도 논란
- 기업 땅값 부담 호소하자 특혜

부산도시공사가 추진 중인 동부산관광단지(오시리아관광단지) 내 대규모 리조트 사업이 총체적인 난관에 부딪혔다. 사업의 첫 단추라 할 수 있는 특수목적법인(SPC) 구성이 지지부진한 데다 부지 가격 및 제공 형태를 둘러싼 논란까지 불거지고 있다.

   
15일 부산도시공사에 따르면 프랑스 리조트 회사인 피에르바캉스센터팍스(PVCP)사는 동부산관광단지 내 대규모 리조트를 건립하겠다며 2015년 5월 부산시, 부산도시공사와 MOU를 체결했다. 면적은 37만793㎡로, 애초 전통호텔 한옥마을 등의 용도로 정해진 부지였다. 지난해 2월 사업계획서가 접수되고 지난 연말에는 PVCP사 관계자들이 기장군 현장을 찾기도 했으나 정작 투자자 모집이 사실상 제자리걸음이다.

지난해 PVCP가 제출한 계획서에는 자기자본 50%, 차입 40%, 분양수익 10%로 총사업비(6000억 원으로 추산)를 조달하고, 자기자본은 외국인 30~50%, 나머지는 국내 펀드와 사업자 등으로 구성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그러나 정작 구체적인 사업 참여자와 참여 지분을 명시하지 못했다. 태풍 '차바'로 부산 해안지대의 안전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 데다 최근 어지러운 국내 정국까지 겹치며 해외 참여자 일부는 사업 참여를 포기하거나 망설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에서도 사업자 확보가 원활하지 못하자 PVCP는 도시공사 측에도 출자를 제안한 상황이다. 특히 현재 도시공사와 PVCP는 MOU만 맺었을 뿐 구체적인 사업 협약을 체결하지는 않은 상태여서 투자자를 확보하지 못하면 사업 포기로 이어질 우려도 있다.

땅값 문제도 쟁점이다. PVCP 측에서 부지 구매를 위한 초기 투자비가 과하다며 난색을 보인 것이다. 이에 따라 도시공사는 전체 면적의 55.7%에 해당하는 20만6709㎥는 20년 장기 할부로 매입(할부이자율 연 2.59%)하고 나머지 16만4084㎥(임대료율 연 2.99%)는 20년간 임대하다 매입하는 안을 두고 협상을 진행 중이다. 이렇게 되면 PVCP 측의 초기 토지 구매 비용 부담은 사실상 거의 없는 셈이다.
부산시의회 전진영(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 의원은 "도시공사의 부채가 많은 상황에서 일 추진에만 급급하다 보니 이득을 취하는 부분에 소홀해 기업에 특혜를 주는 모습이다"고 지적했다. 부산참여연대 양미숙 처장은 "과거 북항재개발 지역에 복합리조트를 지으려던 민간 사업자가 부지 매입 부담을 피력하자 부산항만공사가 임대로 전환해 줬다가 특혜 논란이 인 바 있는 데 그와 유사한 것 같다"며 "사업 진척이 잘 안 되니 하자는 대로 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도시공사 관계자는 "지금까지 국내에서 선보였던 리조트와는 전혀 다른 형태의 리조트를 들여오는 만큼 일정 부분 조건을 맞춰주는 게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사업자에게 조속한 SPC 구성을 요구하는 중"이라고 해명했다.

하송이 기자 songya@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눈앞에 온 미래…4차 산업혁명 시대
지능형 에너지·환경 시스템
박수현 기자의 Sea 애니멀
조피볼락
경상남도청 서부지사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