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국제신문금융센터

해운대신도시 도시계획 변경 재점화

주민 네 번째 탄원서 제출

  • 국제신문
  • 하송이 기자
  •  |  입력 : 2017-03-16 19:38:36
  •  |  본지 1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30년 넘고 군부대도 이전"
- 주차장 용지 개발 등 요구
- 구청 "내용 검토해 보겠다"

부산 해운대 신시가지 주민들이 30년이 넘은 도시계획을 변경할 것을 촉구하는 탄원서를 부산시와 해운대구에 또 한 번 제출하면서 해운대 신시가지 도시계획을 둘러싼 논란이 재점화됐다.

해운대 좌동지역 발전협의회와 해운대 신시가지 아파트연합회 등 주민 2003명은 지난 9일 '해운대 신시가지 도시기능 회복(발전)을 위한 도시계획 변경 촉구 탄원서'를 부산시와 해운대구에 전달했다. 탄원서에서 주민들은 ▷불법 주차난 해소를 위한 미개발 주차장 용지 개발 및 확보방안 촉구 ▷좌2동 청소년수련원 부지 개발 촉구 ▷군부대 이전에 따른 인근 지역 개발 억제 해소와 조화로운 개발 유도 ▷제척지역 도시정비계획 수립 ▷근린상업지역 도시기능 쇠퇴로 인한 도시 슬럼화 해소를 위한 도시계획 변경 등을 요구했다.

주민들은 해운대신시가지의 시작점인 해운대1택지지구 지정(1986년)으로부터 30년이 넘은 만큼 새로운 도시계획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한 주민은 "주차난이 심한 것은 말할 것도 없고 정작 군부대는 이전했는데 주변 지역은 여전히 개발이 제한돼 있는 등 기형적인 구조"라며 "쓰레기가 쌓이는 공터 등을 제대로 활용할 수 있도록 새로운 도시계획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민들은 2013년과 2014년, 2016년에도 해운대구에 탄원서를 제출한 바 있다. 그러나 신시가지 도시계획 변경에 대한 논의는 아직 제자리걸음이다. 지난해 탄원서가 접수된 후 구청 측이 도시계획 변경을 위한 용역 계획을 세워 시에 관련 예산 지원을 요청했으나 반영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해운대구청 관계자는 "약 6억 원이 들 것으로 예상돼 시에 도움을 요청했으나 반영되지 않은 이후엔 별다른 조치 없이 지금까지 왔다"며 "탄원서가 접수된 만큼 이를 검토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는 관련 권한이 지자체에 넘어간 만큼 지자체 차원에서 해결해야할 문제라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개발을 찬성하는 주민이 있는 반면 반대하거나 손해를 입는 주민들도 있는 만큼 신중하게 접근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하송이 기자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박수현 기자의 Sea 애니멀
복족류 알
금융의 미래…판이 바뀐다
인슈테크·P2P 열풍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