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국제신문금융센터

[공약 체크] 대선 이슈 4차 산업혁명…부산시 '스마트시티' 끼워넣기

  • 국제신문
  • 민건태 기자
  •  |  입력 : 2017-04-20 23:12:31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文, 신재생에너지 비중 확대
- 安, 과학기술 인재 육성 집중
- 洪, 지역 맞춤 기반 조성 초점

- 누가돼도 관련예산 증가 예상
- 시, 해양클러스터·비스텝 등
- 국비 증액 대응전략 골똘

주요 정당 대선 후보들이 한목소리로 '4차 산업혁명'을 강조하고 과학기술 공약을 경쟁적으로 내놓자 부산시가 이에 맞춘 분야별 연구개발(R&D) 국비 유치 대응 전략을 마련했다. 지자체 차원에서 미래 먹거리인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수밖에 없는 상황이므로 대선 국면을 최대한 활용하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부산시는 차기 정부에서 과학기술 관련 예산이 대폭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분야별 예산 확보 전략을 마련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를 전담하는 곳은 시 출연 연구기관인 부산과학기술기획평가원(BISTEP·이하 비스텝)이다. 비스텝은 연간 5600억 원의 국비 유치 목표액을 7000억 원으로 상향했다.

가장 중점을 둔 분야는 부산형 스마트시티 구축 사업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미래 7대 신산업 중 하나로 스마트시티를 채택해 예산 규모를 지난해 142억 원에서 올해 235억 원으로 늘려 투자를 진행 중이다.

시는 현재 추진 중인 스마트시티 사업에서 향후 국비를 연간 200억 원 규모로 추가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잡았다.

서비스 R&D 활성화도 대응책에 포함됐다. 정부는 지난해 5788억 원 수준의 서비스 R&D 투자를 2021년까지 1조2500억 원으로 늘릴 방침이다. 시는 산업 간 융합을 골자로 한 서비스 R&D 수요 발굴에 선도적으로 대응해 연간 국비 300억~500억 원을 추가로 확보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앞으로 5년간 3조 원의 R&D 투자가 예정된 해양 관련 산업에 대해 시는 2500억 원 규모의 해양 스마트시티 조성 사업 등으로 대응한다.

이 외에도 5년 동안 1100억 원의 투자가 이뤄지는 해양 치유관광 클러스터 등 대형 사업을 펼쳐 연평균 300억 원의 국비를 추가로 따낸다는 방침이다.

대선 후보들도 정부 주도의 컨트롤타워를 제시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민간 주도 산업 활성화를 주장하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팽팽한 주도권 싸움을 벌이는 가운데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지역 중심의 4차 산업 기반 조성이라는 '지역화 공약'으로 차별화를 시도하고 있다.

세부적으로 보면, 문 후보는 사물인터넷(IoT) 투자와 신재생에너지 비중 확대를 비롯해 전기자동차 산업 등 다양한 산업을 포괄하는 거시적 측면에서 접근했다. 안 후보는 과학기술 인력을 대폭 확충하고 4차 산업혁명 분야 10만 명 전문가 양성 등을 골자로 한 '인재' 육성에 집중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기초연구, 출연연구기관 성과 등이 사업화로 이어지도록 지원하는 정책을 제시했다. 홍 후보는 지역 맞춤형 과학기술 기반을 확충하겠다는 공약을 제시했다.

비스텝 민철구 원장은 "누가 대통령이 되든 4차 산업혁명은 차기 정부의 주요 정책 과제가 될 것이다. 지역 산업 특성에 맞춘 R&D 전략을 치밀하게 세우고 실행할 때"라고 말했다.

민건태 기자

◇ 대선후보 4차산업혁명분야 공약

문재인

과학기술정책 총괄 
국가 컨트롤타워 구축

정부주도

안철수

4차산업혁명분야 
10만 명 전문가 양성
인공지능, 일자리 문제
있어 신중히 접근해야

민간주도

홍준표

4차산업혁명 
전초기지 조성

지역맞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박수현 기자의 Sea 애니멀
미역치
금융의 미래…판이 바뀐다
인터넷 전문은행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