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국제신문금융센터

어업인 '바닷모래 채취 영구 중단' 대책위 확대

  • 국제신문
  • 이수환 기자
  •  |  입력 : 2017-04-20 18:51:51
  •  |  본지 1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바닷모래 채취법 개정안 발의를 앞둔 가운데 전국 어업인들이 출구전략 없이 바닷모래 채취의 영구적인 중단을 위해 지역별로 대책위원회를 확대 구성했다.

수협중앙회는 20일 "기존의 남해·서해 바닷모래대책위원회에 연안, 제주, 동해대책위를 신설해 모두 5개의 대책위가 구성됐다"고 밝혔다. 또 수협중앙회 내 바닷모래 TF팀을 신설하고 전담인력을 배치했다.

수협중앙회 관계자는 "개정안의 모래채취 지정권·허가권자 변경, 국책용 제한 등은 바닷모래 채취의 전면 금지가 아닌 채취를 전제로 한 대책"이라며 "어민들의 요구는 바닷모래 채취 전면 및 영구 중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연안대책위에는 안면도, 서산, 인천, 옹진수협이 ▷제주대책위에는 모슬포, 성산포, 한림, 제주시, 제주어류양식수협이 ▷동해대책위에는 양양군, 대포, 동해구기선저인망, 구룡포, 경주시수협이 중심으로 구성됐다.

수석 대책위원장을 맡은 정연송 대형기선저인망수협 조합장은 "해역이용영향평가 등을 강화해도 그간 정부와 모래채취업체가 해온 행동을 믿을 수 없다"며 "법령 제개정, 감사원 청구 등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수환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박수현 기자의 Sea 애니멀
깃대돔
신의 직장을 뚫은 지역 청년들
부산교통공사 박선영 씨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