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국제신문금융센터

"대란은 없었다" 차분한 갤럭시S8 출시일...왜?

  • 국제신문
  • 권진국 기자
  •  |  입력 : 2017-04-22 01:31:12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삼성전자가 21일 새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8 시리즈를 정식 출시했지만 이전과 달리 분위기는 차분했다.
   
사진=삼성전자가 갤럭시S8 시리즈를 정식 출시한 21일 오후 광화문 KT 스퀘어에서 직원들이 개통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7일부터 예약 판매, 18일부터 사전개통이 이미 이뤄져 시장 관심의 클라이맥스는 이미 지나갔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동통신업계 등에 따르면 사전개통이 이뤄진 18∼20일 국내 이동통신 시장의 번호이동은 총 8만8052건으로 집계됐다. 사흘 동안 SK텔레콤 가입자는 555명, LG유플러스 가입자는 318명 각각 순감했고, KT가입자는 873명 순증했다.

번호이동은 개통 첫날인 18일 4만6380건으로 2014년 10월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 시행 후 최고치를 기록했으나, 19일 2만2907건, 20일 1만8765건으로시일이 지나면서 빠르게 줄었다. 우려했던 '대란'은 벌어지지 않았다.

갤럭시S8 시리즈는 18일 23만8000여대, 19일 6만5900여대, 20일 4만6000여대 등총 35만여대가 개통됐다.

여기에 포함되지 않은 추가분까지 합산하면 총 40만대가량 개통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삼성전자는 갤럭시S8 시리즈를 100만4000대 예약 판매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개통률은 약 40%다.

과거 플래그십 스마트폰 정식 출시일은 매우 떠들썩했다. 이동통신사마다 화려한 출시 행사를 열었고, 제조사도 출시에 맞춰 공시지원금과 사은품을 공개하며 비로소 인기몰이를 시작했다.

하지만 최근 마케팅은 한 템포 빨라졌다.

삼성전자는 작년 8월 갤럭시노트7 때부터 2주일 가까이 예약 판매를 하고, 이동통신사들과 협의해 미리 공시지원금을 공개했다. 예약 판매 실적을 최대로 올리기 위한 전략이었다.

삼성전자는 이번에 갤럭시S8 시리즈를 예약 판매하면서 사전개통 제도를 새로 도입했다.
예약 구매자들을 대상으로 출시일보다 사흘 먼저 개통할 수 있는 기회를 준 것이다.

이에 따라 신제품 론칭의 메인 행사는 출시일이 아닌 개통 첫날로 앞당겨졌고, 상대적으로 출시일에는 분위기가 차분하게 가라앉는 '신풍속도'가 생겨났다고 볼 수있다. 권진국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엔텍 2017 미리 보기
환경기술
신의 직장을 뚫은 지역 청년들
주택도시보증공사 황민석 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