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국제신문금융센터

한국 조선업 상반기 수주실적 세계 1위

40% 점유, 3년만에 중국 제쳐…수주 잔량은 아직 중국이 앞서

  • 국제신문
  • 이석주 기자
  •  |  입력 : 2018-07-10 20:01:40
  •  |  본지 1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올해 상반기 한국의 조선업이 3년 만에 중국을 제치고 전 세계 수주실적 1위를 달성했다.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 리서치’는 올해 1~6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 1234만 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441척) 중 한국이 40%에 해당하는 496만 CGT(115척)를 수주하며 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2위는 36%의 물량을 가져간 중국(439만 CGT·203척)이 차지했다. 한국이 상반기 수주실적에서 중국을 제친 것은 3년 만이다.

한국 조선업은 2016년(이하 상반기 기준)과 지난해 각각 86만 CGT(전 세계 선박 발주량 대비 12%)와 321만 CGT(28%)를 수주했다. 같은 기간 중국은 300만 CGT(40%)와 393만 CGT(35%)의 일감을 따내며 1위를 지켰다. 하지만 올해 들어서는 발주량 증가 등에 힘입어 한국이 역전에 성공했다.

올해 상반기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2016년(748만 CGT)과 지난해(1131만 CGT)보다 각각 64.9%와 9.1% 증가했다.
다만 지난달 말 기준 수주잔량(남은 일감)은 중국이 2825만 CGT로 가장 많다. 이는 전 세계 수주잔량(7527만 CGT)의 37.5%를 차지하는 규모다.

한국은 1748만 CGT(23.2%)로 2위, 일본은 1419만 CGT(18.8%)로 3위를 기록했다. 지난 5월 대비 수주잔량은 한국이 26만 CGT 늘었고, 중국과 일본은 각각 20만 CGT와 60만 CGT 감소했다. 이석주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 경제 미래 이끈다
동양체인공업 이하영 대표이사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장외파생상품시장과 중앙청산소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