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괴정5구역 재개발, 포스코·롯데건설 컨소시엄 구성

1조 원대 사업 시공사 입찰 마감

  • 국제신문
  • 민건태 기자
  •  |  입력 : 2018-07-31 21:40:39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부산지역 건설사 참여도 못해
- 조합 측 “정관개정해 길 열겠다”
- 법 위반 소지 있어 실현 미지수

총사업비가 1조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재개발 사업지인 부산 사하구 괴정5구역 시공사 입찰 결과 예상했던 대로 부산지역 건설사 참여가 배제(국제신문 지난 20일 자 2면 보도)되고 메이저 건설사들만의 ‘잔치’로 끝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괴정5구역 재개발조합(이하 조합) 측은 향후 조합원 총회를 열어 정관을 개정해 지역 건설사를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혀, 지역 건설사 참여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다.

31일 마감된 괴정5구역 시공사 입찰 결과 포스코·롯데건설 컨소시엄과 단독 시공사 형태의 중흥건설이 참여했다. 부산지역 건설사는 컨소시엄이건 단독이건 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다.

지난 2일 시공사 입찰 모집 공고를 통해 본격적인 시공사 선정 절차에 들어간 괴정5구역은 단지 규모가 최대 4200세대이고, 공사비도 1조 원에 달하는 대형 사업장으로 일찌감치 대형 건설사의 관심을 모았던 곳이다. 업계 관계자는 “오랫동안 공사 참여를 준비해 온 포스코건설과 롯데건설이 우열을 가릴 수 없을 정도로 치열하게 경쟁하면서, 공사 탈락의 리스크를 감안해 결국 컨소시엄을 구성했다”고 말했다.
이처럼 유력한 대형 건설사끼리 손을 잡으면서 지역 건설사는 입찰에 참여하지 못하고 구경만 하는 꼴이 됐다. 대형 건설사와 짝을 이뤄 입찰에 참여하려던 지역 건설사의 전략이 무산된 것이다. 지역 건설사 관계자는 “초대형 도시정비사업은 지역 건설사 참여가 매우 어렵다”며 “괴정5구역 참여로 한 단계 성장할 수 있었지만 기회를 놓쳐 아쉽다”고 토로했다.

조합은 앞으로 총회를 열어 지역 건설사가 컨소시엄에 참여하도록 정관을 개정한다는 방침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지역 건설사가 참여하면 시책에 따라 용적률 인센티브가 부여돼 사업성을 확보할 수 있는 데다, 하도급에도 지역 전문건설업체 참여 확대를 유도하는 등 긍정적인 효과를 준다”고 밝혔다. 하지만 대형 건설사는 입찰 후 조합 정관 개정을 통한 지역 건설사 참여는 문제가 있다며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건태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자동차세 납부의 달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위협요소 있지만 잘 관리하면 득이 되는 ‘금융 자원’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기술자숲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