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상공회의소 “제3 금융 중심지 조성 반대”

정부, 전북 추가 지정 움직임에

  • 국제신문
  • 장호정 기자 lighthouse@kookje.co.kr
  •  |  입력 : 2018-09-13 19:13:05
  •  |  본지 1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부산도 10년간 자리 못 잡아
- 나눠주기식 행정에 우려” 성명

정부의 금융 중심지 추가지정 움직임(국제신문 지난 10일 자 1·3면 보도)에 부산 상공계도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부산상공회의소는 13일 성명을 내고 “동북아 해양·파생금융 중심지 조성을 위해 2009년 부산이 금융 중심지로 지정됐지만, 몇몇 금융공기업만 이전했을 뿐 외국계 금융기관은 물론 국내 증권사 한 곳도 이전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부산상의는 부산 금융 중심지가 제자리를 잡지 못하는 상황에서 다시 전북혁신도시를 제3 금융 중심지로 지정하려는 것은 물적·인적 자원을 집적해야 하는 금융산업의 특성을 외면한 비효율적인 정책이라며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 지원을 촉구했다. 제3 금융 중심지를 전북혁신도시에 추가지정 하는 것은 지역 민심을 달래기 위한 나눠주기식 행정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부산은 최근 발표된 국제금융센터지수에서 2015년 24위에서 2017년 70위로 추락했다. 이는 금융혁신지구 조성 이후 금융시장을 활성화할 정부 정책 부재가 가장 큰 원인이라는 것이 부산상의의 분석이다.
부산상의 관계자는 “지난 10년간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는 부산 금융 중심지 활성화를 위해 한국거래소를 비롯한 금융공기업 본사를 중심으로 전력투구하고 있는데, 제3 금융 중심지 지정은 지역의 의지에 찬물을 끼얹는 격”이라며 “부산과 서울에 양분되어 있는 기존의 금융 중심지부터 각 지역의 특성에 맞게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하는 체계적인 육성방안의 추진이 먼저”라고 말했다.

장호정 기자 lighthous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국채선물, 금리변동 대비한 안전장치
부산형 협동조합 길찾기
좋은돌봄 재가노인 복지센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