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공동어시장 대표 선출 또 무산…“선거제도 바꿔야” 목소리

1순위 박세형 유효투표 수 미달, 2순위 박병염·박형환도 4표미만

  • 국제신문
  • 이수환 기자 leesoo@kookje.co.kr
  •  |  입력 : 2018-10-11 19:15:18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5개 조합장 입장 달라 과반 실패

- 29일 세 번째 후보모집 공고
- “대표 추천위 외부인사 참여 등
- 정관개정 통한 근본문제 해결을”

부산공동어시장을 이끌어나갈 신임 대표이사 선출이 또다시 무산됐다. 이로써 공동어시장은 대표이사 후보 모집 공고를 세 번째 내게 됐다. 하지만 기존 선거제도를 바꾸지 않으면 오는 29일 열릴 세 번째 선거에도 대표이사를 선출하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감이 커지면서 근본적인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 수협들도 “이대론 안 된다” 인식

부산공동어시장 출자 5개 수협 조합장들은 11일 임시총회를 열어 대표이사 추천위원회가 1순위 최종 후보로 선정한 박세형 전 전국수산물중도매인협회장에 대한 대표이사 선임 찬반 투표를 했다. 투표 결과 1순위 후보였던 박세형 전 협회장은 5개 수협 조합장들로부터 4표 이상의 찬성표를 얻지 못했다. 공동어시장 정관상 출석 회원(5개 수협 조합장)의 3분의 2 이상, 즉 4표 이상을 확보해야 후보가 당선된다. 2순위 후보였던 박병염 부산수산물공판장 중도매인협회장과 박형환 전 공동어시장 총무상무도 4표 이상을 얻지 못했다.

해양수산업계는 생산자, 유통업자, 가공업자 등 수산업계의 경영난과 함께 위기감이 팽배하고 있지만 경남정치망수협, 대형기선저인망수협, 대형선망수협, 부산시수협, 서남구기선저인망수협 등 5개 수협은 이권 다툼만 벌이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한 수협 조합장은 “수산업계가 어렵기도 하고 지난 8월 선출에서 여러 논란이 일고 문제가 지적돼 이번에는 꼭 뽑자는 분위기가 있었다. 하지만 오전에 일부 수협이 입장을 바꾸면서 무산됐다”며 “5개 수협 각자 이해관계가 다른 상황에서 4표 이상의 찬성을 얻기 어려워 다음 선출도 무산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 문제 산적한데도 해결 더디기만

지역 사회에서는 5개 수협 중심으로 결정되는 대표이사 추천위원회에 외부 인사를 참여시켜야 한다고 지적(국제신문 지난 8월 20일 자 16면 보도)하고 있고 일부 수협도 이에 동의하고 대표이사 선출도 3표 이상의 찬성만 얻도록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 수협 조합장은 “추천위 구성과 대표이사 선출 과정을 개선하려면 정관 개정이 필요한 데, 정관 개정도 4표 이상의 동의가 필요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동어시장이 정관 개정을 하기 위해서는 5개 수협의 의결 이후에도 관리 감독 권한을 가진 해양수산부의 타당성 검토가 필요하다. 5개 수협은 대표이사 선출 문제 외에도 공동어시장 적자에도 운영 조성금 챙기기, 대표이사와 수협 간의 결탁에 의한 채용 및 승진 비리 의혹 등 많은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이 같은 지적이 잇따르자 해수부는 공동어시장의 종합적인 운영 문제 개선을 위한 TF를 구성하기로 했다.

해수부 관계자는 “국제신문이 지적한 공동어시장의 여러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최근 부산시, 공동어시장 관계자와 회의를 가졌고 TF를 만들어 논의를 이어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수환 기자 leesoo@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위협요소 있지만 잘 관리하면 득이 되는 ‘금융 자원’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기술자숲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