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 일자리 창출 패러다임 전환…민관 중심 일자리위원회 공식 출범

  • 국제신문
  • 민건태 기자 fastmkt@kookje.co.kr
  •  |  입력 : 2018-11-06 16:05:51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시 일자리 정책이 시민과 기업의 참여를 유도하는 방식으로 전환된다. 민간 전문가가 다수 참여하는 일자리위원회를 구성해 지역 구성원의 역량을 결집한다.

부산시는 6일 일자리의 ‘양적 성장’과 ‘질적 개선’을 위한 ‘민선 7기 시민 행복 일자리 로드맵’을 발표했다. 로드맵에는 ▷시민 행복 ▷혁신 성장 ▷지역 주도 ▷상생 협력 등 4개 전략을 중심으로 16개 과제가 포함됐다.

일자리 사업을 시민이 직접 기획하고 평가하도록 유도한다. 이 로드맵에는 공공기관 일자리 1만 개와 여성 일자리 7000개 등 총 2만2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 포함됐다.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스마트 해양, 지능형 기계, 미래수송기기, 글로벌 관광 등 4개 전략 산업을 육성하고 신기술 중심의 혁신성장 포트폴리오 강화를 위해 지능정보 서비스, 라이프 케어, 클린테크 등 3개 산업을 발굴해 미래 강소기업 300개사를 키운다.

지역 주도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지역 상공계와 공공기관과의 유기적 협력 체계를 구축한다. 중소기업 정책자금을 오는 2022년까지 3500억 원 이상으로 확대하고, 소상공인 특별자금 역시 내년 4000억 원으로 올해보다 두 배 규모로 확대한다.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가능한 사회서비스 일자리 창출을 위해 사회적 기업 지원 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여성 경제 활동 확대와 고령화에 대비하는 차원에서 관련 사회적 서비스 관련 일자리를 2만5000개 창출할 계획이다.

시는 이날 ‘부산시 일자리위원회’ 출범식을 시작으로 일자리 로드맵 실현을 위한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오거돈 시장이 위원장으로, 공공기관, 학계, 연구기관, 일자리 현장 전문가 등 25명이 구성됐다. 정책 추진 실적에 대한 다양한 점검과 평가 등의 역할을 할 계획이다. 또 한국주택금융공사와 부산은행이 총 200억 원 규모의 일자리 창출 상생 펀드를 조성해 중소기업과 사회적 경제 기업 등에 저리로 기업 자금을 대출하기로 했다. 민건태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기술자숲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트렌스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