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작년 가계대출 증가폭 3년만에 최소

  • 국제신문
  • 정유선 기자 freesun@kookje.co.kr
  •  |  입력 : 2019-01-10 17:27:26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정부의 가계부채 억제 정책으로 지난해 가계부채 증가규모가 2015년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이 증가폭이 17조 원 넘게 줄어들은 게 영향을 미쳤다.

한국은행과 금융위원회가 10일 발표한 ‘2018년 12월중 가계대출 동향(잠정)’을 보면 지난해 전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75조1000억 원을 기록했다. 2017년 증가규모인 90조5000억 원보다 15조4000억 원 줄어들었다. 연간 가계대출 증가규모로는 2015년 증가액 109조600억 원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는 상호금융, 보험, 저축은행, 여신전문금융회사 등 제2금융권 가계대출 증가폭이 31조7000억 원에서 14조6000억 원으로 절반 이상 급감했고, 은행권의 가계부채 증가세도 둔화됐기 때문이다. 은행권의 지난해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60조5000억 원으로 전년도보다 1조7000억원 늘어나는데 그쳤다.

지난해 12월만 놓고 보면 은행 가계대출은 전월보다 5조4000억 원 증가한 827조6000억 원을 기록했다. 월중 증가액은 10월 7조8000억 원, 11월 6조7000억 원에 비해 다소 축소됐지만 12월만 놓고 보면 2015년 12월(6조9000억 원)이후 3년 만에 증가폭이 컸다.

신용대출과 마이너스 통장 등 기타 대출은 연말 성과급 지급과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규제 등의 영향으로 5000억 원 증가에 그쳤으나 주택담보대출은 전세자금대출 증가세가 이어지고, 2~3년 전 분양된 아파트의 신규입주 물량이 늘어나 잔금 대출도 늘어나면서 4조9000억 원 늘어 증가액이 전월(4조8000억 원)보다 확대됐다.

금융위 관계자는 “올해는 고강도 대출규제인 DSR 규제가 2금융권으로 확대시행되고, 가계부문 경기대응 완충자본 도입 등으로 가계대출 증가세가 더 안정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향후 금리 상승시 취약·연체차주 중심으로 상환부담이 가중될 우려가 있어, 취약차주 보호를 위한 지원도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정유선 기자 freesun@kookje.co.kr


   
가계대출 증감 추이 -금융위 제공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다시 희망을 쏘다
엘이디소프트 조상수 대표
부산을 창업1번지로
스타트업의 크라우드 펀딩 과정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