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사건텔링] "14년 쉬지않고 일했는데 1년차 대우"

도시철도 미화원 농성 왜

  • 국제신문
  • 김진룡 기자 jryongk@kookje.co.kr
  •  |  입력 : 2017-01-12 22:45:08
  •  |  본지 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1년 재계약 탓 근속 연수 안 쌓여
- 임금 같고 안 오르는 것 참았는데

- 다대선 영향 용역업체 바뀌면
- 작년 생긴 연차 휴가마저 없어져

- "무단침입" 교통공사에 신고당해

1000여 명인 부산지하철 청소 노동자가 화났다. 1년 단위로 계약을 하다 보니 30년 일해도 1년 차 대우를 받기 때문이다. 오는 4월 부산교통공사가 새 청소용역업체를 선정하면 쫓겨나거나 다시 1년 계약을 해야 한다. 12일 서면역에서 농성 중인 미화원들을 만났다.
   
12일 오후 부산지하철 미화원들이 서면역 대합실에서 근무연수에 따른 연차 보장 등을 요구하며 집회를 하고 있다. 임경호 프리랜서 limkh627@kookje.co.kr
"전동차 청소 일을 한 14년 동안 딸·엄마·며느리 노릇을 한 적이 없어요." 오후 1시 서면역 대합실. 부산지하철 청소노동자 김해숙(여·55) 씨는 눈물을 보였다. 365일 주야간 교대 근무하느라 집안 대소사를 챙긴 적이 없다고 했다. 남들이 다 챙기는 시부모나 친정부모의 생일도 못 챙겼다. 아들과 딸의 입학식·졸업식에는 가본 적이 없다. 매일 반복되는 교대업무에 치여 부모·자식에게 해준 게 없는 것 같아 미안한 마음뿐이다.

그래도 지금까지 불평 한 번 안 했다. 1년 단위로 재계약을 반복하는 비정규직의 서러움도 '팔자'려니 생각했다. 정부가 보장한 시중노임단가(2016년 8209원) 대신 최저임금(6030원)을 받는 부당함도 감수했다.

그런 김 씨가 화났다. 부산교통공사가 오는 4월 다대선 개통을 전후해 새로운 청소업체를 선정하기 때문이다. 김 씨가 계속 일하려면 새 업체와 계약해야 한다. 그러면 다시 1년 차가 된다. 연차도 사라진다. 지금까지 그랬다.
김 씨는 지난해 처음으로 연차라는 걸 써봤다. 미화원들이 '서비스노조'를 만들어 용역업체와 끈질긴 협상을 한 덕분이다. 14년 근무한 김 씨는 무려 6일의 연차를 쓸 기회가 생겼다. 그러자 삶이 바뀌었다. 김 씨는 2015년 발등의 뼈를 깎는 첫 수술을 했다. 당시에는 자신 대신 일해줄 동료를 찾아야 했다. 지난해 2차 수술 때는 연차를 내 마음 편하게 수술을 받았다. 김 씨는 "연차가 없어지면 아파도 나 대신 일해줄 사람을 찾아 놓고 쉬어야 한다. 임금 인상은 나에게는 사치다. 아플 때 하루라도 휴가를 써봤으면 소원이 없겠다"고 하소연했다.

김 씨는 지난 3일부터 동료들과 함께 부산진구 범천동 부산교통공사를 찾았다. 원청인 부산교통공사가 근속 연수에 따른 연차와 시중노임단가 적용을 보장해달라고 요구하기 위해서다. 그러나 교통공사는 철문을 닫고 그들이 들어오지 못하게 했다. 청소노동자들이 무단침입했다며 경찰에 신고도 했다.

김 씨는 "국회 사무처가 비정규직 청소노동자 203명을 최근 정규직으로 고용했다는 뉴스를 봤다. 우리에게는 꿈 같은 이야기"라면서 "1년 차 임금을 받는 것은 참을 수 있다. 용역업체가 바뀌더라도 근속 연수에 따른 연차만은 제발 보장해 달라"고 하소연했다.

부산교통공사 측은 "청소노동자들은 용역업체 소속이다. 요구사항이 있으면 용역업체를 찾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 "비정규직의 직접 고용은 재정적으로 불가능하다. 청소뿐 아니라 기술직 등 용역업체가 많다"고 덧붙였다.

김진룡 기자 jryongk@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김해창교수의 에너지전환 이야기
연료전지의 실태와 과제를 말한다
다시 쓰는 부마항쟁 보고서
‘부마기념재단’ 과제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음주운전에 관대한 法,처벌 강화해야
새롭게 도약하는 BIFF 되길
뉴스 분석 [전체보기]
여론에 떠밀린 ‘백년대계’…교육부 오락가락에 학부모 분통
민생 발목 잡힌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50% 붕괴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동양 최대 구절초 꽃동산으로 여행 外
정읍 옥정호 구절초축제 참가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아도니스와 나르시스 : 허무한 인생
아마존과 아녜스 : 저승의 명복을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기억해야 할 ‘1979년 10월 16일’ 민주화 횃불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책 제목 추측하기’ 게임으로 아이 관심 끌어볼까
선선한 가을밤 문제집 덮고 온가족 문화공연을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반송 Blank 플랫폼?…지자체 앞다퉈 외계어로 이름짓기
차기시장 내달 입주…관치유물로 폐지 목소리도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웃음꽃 만발한 줄타기판
평사리 들판의 부부송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