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김해공항 토지매수 확대 건의

시, 확장땐 소음피해지역 늘어…기준 75웨클까지 완화해야

  • 국제신문
  • 김희국 기자 kukie@kookje.co.kr
  •  |  입력 : 2017-02-03 22:01:07
  •  |  본지 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법 개정하면 24시간 운영 가능

부산시가 김해공항 주변의 토지매수 확대를 정부에 건의했다. '24시간 공항 운영'의 걸림돌인 소음 피해 지역을 줄이기 위해서다.
   
3일 부산시에 따르면 손실보상 및 토지매수 청구 지역을 확대하고 보상 기준도 높이는 쪽으로 공항소음방지법을 개정해 달라고 정부에 건의했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7월 공항소음방지법 시행령을 개정해 항공소음 손실보상 및 토지매수 청구 지역을 소음 95웨클 이상의 1종 구역에서 85웨클(3종 가 구역) 이상으로 확대한 바 있다. 토지매수 청구지역을 75웨클(3종 다 구역)이상으로 더 확대하자는 게 부산시의 주장이다. 항공소음 피해에 따른 주민 지원사업을 하는 구역이 75웨클이기 때문이다. 시는 또 토지매수 청구자들을 위한 집단 이주지도 조성해 달라고 건의했다.

현재 김해공항의 소음 피해 가구는 부산 강서구 대저동과 강동동의 702가구다. 파리공항공단 엔지니어링(ADPi)은 지난해 6월 김해공항을 확장해 새 활주로를 건설하면 소음 피해 가구가 870여 가구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소음 피해 가구가 증가하면 김해공항의 24시간 운영은 더 어려워진다. 현재 김해공항을 포함해 김포·제주공항도 소음 피해를 줄이기 위해 야간 운항 통제(밤 11시~다음 날 오전 6시)를 하고 있다.

문제는 다른 공항과의 형평성 탓에 토지매수 청구 지역 확대가 쉽지 않다는 점이다. 김해공항 주변은 그동안 개발제한구역으로 묶여 거주하는 인구가 많지 않은 편이다. 반면 김포공항은 주변에 거주 인구가 많아 매수청구 지역을 확대하면 천문학적인 예산이 필요하다.
시 김성근 주민소통팀장은 "법 개정 대상을 김해·제주신공항으로 제한하면 보상 부담은 그리 크지 않다. 김해공항 확장 기본계획을 수립하면서 소음 피해 지역을 일찌감치 설정하고 이주 대책을 마련해야 인천공항처럼 '24시간 운영'이 가능해진다"고 말했다.

김희국 기자 kuki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어금니아빠’ 이영학 “무기징역 선고 말아달라”
지금 법원에선
질것 알고도 억지소송, 돈만 날린 사상구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남성 육아휴직 걸음마, 사회 인식 제고를
‘위안부 기록물’ 유네스코 등재 막은 일본
뉴스 분석 [전체보기]
‘철새 정치’에 좌초한 개혁보수
삐걱대는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탈핵단체 보이콧 경고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프로농구 kt 드디어 6연패 탈출 外
늦가을 특집 함양 화림동 정자 순례 外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노르만과 바이킹: 북유럽 음악
슬라브족과 소련사람: 카츄샤의 역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농민은 유통비 줄이고, 소비자는 신선재료 구매
밤하늘 수놓는 화려한 불꽃색은 ‘금속’이 결정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해녀도 로봇도 달린다…평창 성화봉송 레이스
가을은 축제의 계절…여행지 맛과 멋 즐길 기회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지하상가 임대 “재계약”-“입찰” 갈등
주택 애완견 사육두수 제한 조례개정 추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서면 통과 BRT(버스중앙차로) ‘민원폭탄’…서병수 시장 선택 기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도리마을 은행나무 숲
시선 집중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