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시민단체, 김해공항 수요 축소 반발…"24시간 운영케 해야"

"KDI 공정한 예타 조사 필요"…미국노선 등 즉시 개설 요구도

  • 국제신문
  • 김희국 기자
  •  |  입력 : 2017-02-14 22:18:06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국토교통부와 한국개발연구원(KDI)이 김해공항 확장 예비타당성조사(예타)를 하면서 미래 항공수요를 축소한 게 아니냐는 의혹(본지 지난 14일 자 1·3면 보도)이 나오자 시민사회단체가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104개 단체가 참여한 신공항추진범시민운동본부(운동본부)는 14일 긴급 성명을 내고 "김해공항 확장 관련 예타를 맡은 KDI가 김해공항의 급격한 승객 증가세를 반영하지 않고 연간 2800만~2900만 명으로 수요를 예측한 것은 통탄할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운동본부는 또 "김해공항은 최근 폭발적인 승객 증가로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다. 국제선 청사 1단계 확장 공사가 끝나도 항공 수요를 감당하기 어려워 2단계 확장을 또 해야 할 처지다. 정부가 이런 현실을 외면하고 리모델링 수준으로 김해공항을 확장하려는 것은 부산 시민은 물론 국민과의 약속을 저버린 배신"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부산 시민은 확장될 김해공항을 '신공항'으로 인정해야 할지, 단순한 '공항 확장'으로 바라봐야 할지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운동본부는 "연간 3800만 명이 이용하는 규모로 김해공항을 확장해야 한다. 소음 피해가 예상되는 가구를 모두 이주시키고 주민 보상과 생계대책을 마련해 24시간 운영을 할 수 있는 허브공항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운동본부는 공항의 확장을 마칠 때까지 김해공항 포화 상태 해결을 위해 국제선 여객청사 2단계 확장 사업을 즉시 시행할 것과 올해 안에 동남권 주민의 불편 해소 차원에서 미국 유럽을 비롯한 중장거리 노선을 개설하라고 국토부에 요구했다.
운동본부는 "정부가 부산 시민과의 약속을 이행하지 않는다면 대선에서 또 회초리를 들 것이다. 정부가 김해신공항 항공수요를 제대로 반영하지 않을 경우 예타 결과 수용을 거부하고 대규모 반대 운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민사회단체들은 16일 오후 2시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체적인 행동에 나선다. 한편 국토부는 이달 중 김해공항 확장 예타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김희국 기자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신해철 수술 집도의, 유족에 16억 원 배상"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모로코 마라케시 제마 엘 프나 광장 텅 빈 낮 예술로 가득한 밤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주권국가로서 굳건한 정체성 확립
케이뱅크, 새로운 금융시스템의 시작
뉴스 분석 [전체보기]
유치원 공약 논란 왜…단설·병설보다 국·공립 태부족이 문제
유치원 특성화교육 금지해도 편법 운영…비리 자란다
뉴스&이슈 [전체보기]
영장전담판사 구속여부 새벽까지 고심…유·무죄와는 무관
"역사적 비극 망각한 행정…부산 동구청장 형사고발 하겠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스포원 사이클 정재희 대통령기 MVP 外
대구 비슬산·합천·의령 여행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Progressive and Alternative:변화하는 락
어쿠스틱과 일렉트릭
사건 텔링 [전체보기]
선생님이 더 때릴까봐…맞고도 입 닫은 아이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일본 정치인 신사참배는 왜 비난받을까
주민투표제와 주민소환제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딱지치기 필승법에도 과학원리 숨어있대요
매화 벚꽃 진달래…봄꽃 또 뭐가 있을까
이슈 추적 [전체보기]
부산교통공사 '입맛대로 통계', 도시철도 구조조정 명분 쌓나
황금연휴(5월 초 최장 9일) 외국만 좋은 일…내수 살릴 특단책 필요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봄나들이
봄날의 눈
현장&이슈 [전체보기]
'청렴 워크숍' 연 서병수 시장, 방지 대책보다 "일벌백계" 천명
현장과 사람 [전체보기]
"병든 동물 안락사 막자" 마지막까지 치료
800ℓ 줍고나니 명함 뿌리는 오토바이에 허탈
현장추적 [전체보기]
"14년 쉬지않고 일했는데 1년차 대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