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김해공항 확장 미흡하면 가덕신공항 재추진"

미래 승객수요 축소 의혹…시민운동본부, 정부 압박

  • 국제신문
  • 김희국 기자
  •  |  입력 : 2017-02-16 22:22:42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항공수요 3800만 명 예타 반영
- 영남권 국제관문공항 건설을"

정부가 김해공항 확장 예비타당성조사(예타)를 하면서 미래 항공수요를 축소한 게 아니냐는 의혹(본지 지난 14일 자 1·3면 등 보도)이 나오자 부산의 시민사회가 '가덕 신공항'을 재추진하겠다며 정부를 압박했다.
   
신공항추진범시민운동본부 회원들이 16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정부의 김해공항 확장 규모 축소 의혹을 규탄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서정빈 기자
104개 단체가 참여한 신공항추진범시민운동본부(운동본부)는 16일 오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해공항의 미래 승객수요를 축소하려는 정부를 규탄한다. 확장될 김해공항(김해신공항)을 영남권 국제관문공항으로 건설하지 않으면 가덕신공항을 재추진하겠다"고 경고했다.

운동본부는 "기획재정부에 김해신공항 총사업비를 늘리고 연간 항공수요를 3800만 명으로 잡아 예타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지만 반영되지 않았다"며 "정부는 영남권 민심과 달리 김해신공항을 '지역거점 공항' 수준으로 건설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또 "정부가 인천공항을 위해 김해공항의 중장거리 노선 확대에 소극적이다. 이런 꼼수를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운동본부는 ▷지난해 6월 가덕신공항 대신 김해공항 확장을 결정하면서 발표한 대로 김해공항 연간 항공수요를 3800만 명으로 산정하고 ▷새 활주로의 길이를 3200m에서 3800m로 늘려 대형 항공기가 이착륙할 수 있어야 하며 ▷정부가 소음 피해 권역을 매입해 24시간 운영할 수 있도록 김해공항을 확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인호 부산시민단체협의회 공동대표는 "정부가 처음부터 가덕신공항 건설을 추진했다면 이런 문제가 해결됐을 것이다. 정부가 부산 시민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는다면 김해공항 확장 사업을 백지화하고 올해 대통령선거 국면에서 가덕신공항을 다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희국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어금니아빠’ 이영학 “무기징역 선고 말아달라”
지금 법원에선
질것 알고도 억지소송, 돈만 날린 사상구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남성 육아휴직 걸음마, 사회 인식 제고를
‘위안부 기록물’ 유네스코 등재 막은 일본
뉴스 분석 [전체보기]
‘철새 정치’에 좌초한 개혁보수
삐걱대는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탈핵단체 보이콧 경고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프로농구 kt 드디어 6연패 탈출 外
늦가을 특집 함양 화림동 정자 순례 外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노르만과 바이킹: 북유럽 음악
슬라브족과 소련사람: 카츄샤의 역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농민은 유통비 줄이고, 소비자는 신선재료 구매
밤하늘 수놓는 화려한 불꽃색은 ‘금속’이 결정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해녀도 로봇도 달린다…평창 성화봉송 레이스
가을은 축제의 계절…여행지 맛과 멋 즐길 기회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지하상가 임대 “재계약”-“입찰” 갈등
주택 애완견 사육두수 제한 조례개정 추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서면 통과 BRT(버스중앙차로) ‘민원폭탄’…서병수 시장 선택 기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도리마을 은행나무 숲
시선 집중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