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뉴스 분석] 유치원 특성화교육 금지해도 편법 운영…비리 자란다

시교육청, 리베이트 막기 조치…교육현장에선 효력 발휘 못 해

  • 국제신문
  • 정홍주 기자 hjeyes@kookje.co.kr
  •  |  입력 : 2017-03-16 22:27:24
  •  |  본지 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누리과정 부실운영 가능성도

부산 A 유치원은 누리과정 교육시간인 매일 오후 1시30분부터 2시까지 외부 강사를 불러 전체 원아를 대상으로 영어를 비롯한 특성화 교육을 하고 있다. 원칙적으로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는 놀이체육·발레·요리처럼 유치원 운영계획과 다른 특성화 교육을 해선 안 된다. 그러나 A 유치원은 학부모들에게 별도의 강사비를 받고 있다.

일가족이 사립유치원 6개를 운영하면서 비자금 118억 원을 조성·착복한 사건(본지 지난 16일 자 1·6면 보도)을 계기로 사립유치원의 특성화 프로그램이 '비자금 창구'로 주목받고 있다.

부산시교육청은 지난달부터 사립유치원의 부교재 리베이트 비리를 근절하려고 누리과정 교육활동 시간은 물론 방과후에도 사교육을 유발하는 특성화 교육을 전면 금지했다. 그러나 현장에서는 전혀 효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유치원 원장들은 "특성화 교육은 학부모 수요가 있기 때문에 한다"고 주장한다. 한 유치원 원장은 "많은 학부모가 방과후 영어수업을 하는 유치원을 선호한다. 방과후 프로그램의 다양화는 원아모집에 절대적으로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유치원 원장도 "따로 학원을 보내는 것보다 유치원 방과후 프로그램이 저렴해 인기가 높다. 오후 5시까지 아이가 유치원에서 사교육을 받지 않고 놀기만 원하는 학부모는 거의 없다"고 말했다.
실제로 B 유치원도 방과후 프로그램으로 영어와 발레수업을 하면서 학부모들에게 과목당 3만~5만 원의 운영비를 따로 받고 있다. 부산시교육청이 지원하는 방과후 과정 운영비(원생 1인당 7만 원) 내에서 프로그램을 운영해야 하지만 교재비·강사료·통학차 비용을 따로 징수하는 것이다.

학부모들은 누리과정 교육활동 시간은 교육계획대로 운영하면서 방과후 과정을 다양화하는 데 전반적으로 찬성하는 입장이다. 한 학부모는 "정부 지원을 받는 누리과정 시간에 별도의 특성화 교육을 하면서 운영비를 거두는 것은 맞지 않다"면서도 "맞벌이 부부 입장에서는 방과후 수업의 투명성만 보장된다면 학원을 보내는 것보다 낫다"고 말했다.

반면 부산시교육청은 유치원 특성화 교육에 대한 일제 지도·점검을 통해 위반사항을 발견하면 강력히 징계할 계획이다. 김숙정 유초등교육과장은 "방과후 프로그램을 자율에 맡기면 학부모들이 낸 교육비를 편법으로 유용할 가능성이 높다"며 "사립유치원에서 비리 사건이 계속 적발되고 있는 만큼 유치원 교사를 대상으로 누리과정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고 지도·감독도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정홍주 기자 hjeyes@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혁신교육 현장을 가다
독일 혁신교육 탐방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베트남 후에의 탄 토안 마을, 시와 노래를 만나다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난리 부른 부실 배수펌프 완벽 정비를
스포츠로 건강개선 프로젝트 확산 기대
뉴스 분석 [전체보기]
삐걱대는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탈핵단체 보이콧 경고
‘비정규직 제로화’ 결국 뒷걸음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산 초·중학생육상챌린지 내일 개최 外
함평 용천사·영광 불갑사 가을 꽃나들이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마리아치와 차벨라소 : Mexican Music
쿠바 원주민과 아프로 쿠반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내가 누른 ‘좋아요’가 가짜뉴스 돼 돌아왔다
지방분권·자치,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 두 축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어디 아픈지 알려줘”…인공지능 의료로봇 성큼
남미 전통음악, 원주민의 600년 한이 흐르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소년범 처벌 강화” 목소리, “재범 늘어날 수도” 반론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이슈 추적 [전체보기]
‘한지붕 대가족’ 예견된 운영권 분쟁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가을 깨우는 아침 해
만선의 꿈
현장&이슈 [전체보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