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301> 망고와 암라 ; 부처께서 드시던 열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3-16 19:15:01
  •  |  본지 3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고다마 싯다르타는 무우수(無憂樹) 아래서 태어났다. 35세 때 보리수(菩提樹) 아래서 깨달음을 얻었다. 80세 무렵에 사라수(娑羅樹) 아래서 돌아가셨다. 부처님 생애와 관련된 이들 세 나무에 하나를 더한다면 망고나무인 망과수(芒果樹)가 아닐까 싶다.

   
부처 말씀대로 의식이 있을 법한 암라=망고.
2500여 년 전 바이샬리라는 곳의 망고동산에 여자 아기가 버려졌다. 정원사는 망고나무 아래서 발견했기에 암라팔리란 이름을 지어주며 길렀다. 암라는 망고를 뜻했다. 그녀는 춤과 노래에 빼어난 절세미녀로 자랐다. 남자들은 홀딱 반했다. 하지만 그녀는 한 남자의 여인이기를 거부하며 많은 남자와 노는 유녀(遊女)가 되었다. 기녀(妓女), 즉 창녀(娼女)가 된 것이다. 돈 많은 남자들이 돈을 싸 들고 와 그녀와 접하기를 청했다. 그녀는 매춘부들을 거느리는 부자가 되었다. 마침 부처님께서 그녀가 사는 곳을 지나게 되었다.
그녀는 망고정원을 부처님께 헌납하겠다고 했다. 부처님은 그녀의 뜻을 수용했다. 남녀가 난잡하게 노는 유흥공간이었던 망고정원은 수행장소로 바뀌었다. 암라팔리는 비구니가 되어 인간이 이룰 수 있는 최고 경지의 깨달음을 얻었다.

어느 날 부처께서는 암라를 한 입 먹고는 잠시 후 이렇게 말씀하셨단다. "식물도 윤회하며 의식이 있고 자유의지도 있다!" 제자들은 황당했다. 하지만 불교의 핵심 철학인 연기(緣起)라는 큰 맥락으로 사유하면 수긍된다. 망고를 먹고 유난히 크고 단단 넓적한 망고 씨를 아무렇게나 버리면 망고의 혼령이 야단치기보다 조용히 혼낼 것만 같다.

경성대 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에스토니아 타르투, 인상깊은 대학도시
힐링 으뜸촌
창원 고현어촌체험마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군 갑질문화 개선 위한 실태 파악 시급
다복동 사업은 이웃공동체의 회복
뉴스 분석 [전체보기]
원도심 통합절차 주민투표냐 기초의회 동의냐
문재인 정부 교육정책 개혁 ‘시험대’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청량한 메타세쿼이아 펼쳐진 담양 여행 外
근대 역사 품은 동구 답사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누에바 트로바와 누에바 칸시온: 저항 노래
댄스와 뮤직:라틴음악의 특성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수영선수보다 빠른 역파도(이안류)…얕보다간 큰일나요
“기본생계 보장” “일자리 줄어들 것”…최저임금 인상 양날의 검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광복 72주년…우리 동네 역사박물관 가볼까
신문 읽으면 과거·현재·미래 다 보여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자갈치 노점·포차 한 건물 수용…관광명소 보존방법 없나
이슈 추적 [전체보기]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총파업 벌이는 비정규직…"노조 할 권리 보장하라"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해수욕장 거리공연
치르치르의 파랑새
현장&이슈 [전체보기]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청렴 워크숍' 연 서병수 시장, 방지 대책보다 "일벌백계" 천명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