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미세먼지, 21일 오후부터 개선될 듯...'나쁨' 이유보니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3-20 00:35:42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최근들어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까닭은 국외 미세먼지와 대기 정체때문이다. 계절적으로도 2∼3월은 미세먼지 농도가 가장 높은 달로 꼽힌다.
   
사진=연합뉴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겨울부터 봄까지 북서풍의 영향이 많다 보니 다른 계절보다 미세먼지 농도가 높다"며 "특히 이번에는 17일부터 바람이 안불고 대기가 정체하면서 미세먼지 농도가 더 올랐다"고 설명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월요일인 20일까지 높은 수준으로 이어지다가 화요일인 21일 오후부터 점차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20일 수도권, 강원영서, 세종, 충북, 충남, 전북은 '나쁨' 수준의 농도가, 그밖의 권역은 '보통' 수준의 농도가 예보됐다. 다만 대전, 광주, 전남, 영남권은 오전에 '나쁨' 수준의 농도가 일시적으로 나타날 수 있다.

21일은 전 권역에서 전날보다 농도가 낮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대기정체 영향으로 20일까지 중서부지역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높겠다"며 "21일 시베리아대륙에서 불어오는 북풍이 세지면서 청명한 공기가 들어와 미세먼지가 희석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정세윤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에스토니아 탈린 ‘꽃과 정원의 도시’
힐링 으뜸촌
의령 갑을골권역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식품 위생관리, 근본적인 대책이 시급
군 갑질문화 개선 위한 실태 파악 시급
뉴스 분석 [전체보기]
원도심 통합절차 주민투표냐 기초의회 동의냐
문재인 정부 교육정책 개혁 ‘시험대’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대동여지도 속 전북 남원 옛길 여행 外
평창패럴림픽 입장권 21일부터 판매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누벨바그와 보사노바-신물결·신감각
누에바 트로바와 누에바 칸시온: 저항 노래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일제 ‘군함도’ 만행 잊지 말아야 할 역사
수영선수보다 빠른 역파도(이안류)…얕보다간 큰일나요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광복 72주년…우리 동네 역사박물관 가볼까
신문 읽으면 과거·현재·미래 다 보여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자갈치 노점·포차 한 건물 수용…관광명소 보존방법 없나
이슈 추적 [전체보기]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총파업 벌이는 비정규직…"노조 할 권리 보장하라"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여름의 끝자락
화지산 배롱나무
현장&이슈 [전체보기]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