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법정서 역정 낸 신격호 "누가 날 기소하나"

"내가 만든 회사인데 왜…"

  • 국제신문
  • 송진영 기자
  •  |  입력 : 2017-03-20 19:51:02
  •  |  본지 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변호인 통해 반복 질문
- 출석 30분 만에 퇴정

- 신동빈 "모든 결정 아버지가"

"내가 만든 회사인데 누가 나를 기소했느냐."

경영권 승계 갈등 과정에서 드러난 비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롯데그룹 총수 일가가 20일 피고인 신분으로 법정에 섰다. 신격호(94)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세 번째 부인' 서미경(57) 씨는 수십년 만에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4부(김상동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기소된 신 총괄회장과 신동빈 회장·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의 첫 정식 재판을 열었다.

휠체어를 타고 법정에 도착한 신 총괄회장은 재판장이 인적사항을 확인하는 인정 신문을 진행하자 "이게 무슨 자리냐"고 물었다. 변호인이 "검찰 단계에서도 제대로 기억을 못 하셔서…"라고 말꼬리를 흐리자 재판장은 "재판 중이라는 걸 잘 모르시냐"고 물었다.

신 총괄회장은 재판이 진행되는 내내 옆자리에 앉은 신 회장과 신 부회장에게 질문을 던졌다. 재판장이 신 회장에게 "어떤 말씀을 하시는 거냐"고 묻자 신 회장은 "누가 회장님을 기소했냐, 여기 계신 분들이 누구냐고 물으신다"고 답했다. 변호인은 "자기가 만든 회사인데 누가 대체 자기를 기소했느냐, 이해할 수 없다는 취지"라고 부연했다.

재판장은 신 총괄회장 측이 공소사실을 모두 부인하자 법정 출석 30분 만에 신 총괄회장 측에 "퇴정해도 된다"고 했다.
신 회장은 이날 신 총괄회장이 롯데그룹 결정권을 쥐고 있었다며 책임을 피했다.

송진영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통일교육 패러다임 바꾸자
교과서 대신 현장 속으로
사진으로 본 선거 이야기
부정선거의 역사
교단일기 [전체보기]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키워주자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과학혁신 부산산업 생태계 조성해야
정규·비정규직 임금격차 대책 시급
뉴스 분석 [전체보기]
북미 ‘핑퐁 전술’…공은 다시 트럼프에
문 대통령 중재 노력에도 북미대화 ‘살얼음’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장미축제·태안사 등 곡성 명소 탐방 外
목포 명물따라 떠나는 유유자적 여행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화하와 중화 : 소중화주의
알타이와 퉁구스 : 역사의 끈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유기견 물건 규정…돌봐주고도 도둑몰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공포·두려움의 대상 ‘화산’…지구엔 도움되기도
4월 27일 남북 손 맞잡고 한반도 비핵화 첫발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비극의 판문점, 이젠 평화의 상징 됐단다
퓰리처상이 말하는 뉴스의 진정한 가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휴지통 없는 공중화장실 “더 너저분” - “청결 개선효과” 갑론을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진주상의 금대호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함안 낙화놀이를 아시나요
그물에 걸린 삶의 무게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