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법정서 역정 낸 신격호 "누가 날 기소하나"

"내가 만든 회사인데 왜…"

  • 국제신문
  • 송진영 기자
  •  |  입력 : 2017-03-20 19:51:02
  •  |  본지 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변호인 통해 반복 질문
- 출석 30분 만에 퇴정

- 신동빈 "모든 결정 아버지가"

"내가 만든 회사인데 누가 나를 기소했느냐."

경영권 승계 갈등 과정에서 드러난 비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롯데그룹 총수 일가가 20일 피고인 신분으로 법정에 섰다. 신격호(94)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세 번째 부인' 서미경(57) 씨는 수십년 만에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4부(김상동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기소된 신 총괄회장과 신동빈 회장·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의 첫 정식 재판을 열었다.

휠체어를 타고 법정에 도착한 신 총괄회장은 재판장이 인적사항을 확인하는 인정 신문을 진행하자 "이게 무슨 자리냐"고 물었다. 변호인이 "검찰 단계에서도 제대로 기억을 못 하셔서…"라고 말꼬리를 흐리자 재판장은 "재판 중이라는 걸 잘 모르시냐"고 물었다.

신 총괄회장은 재판이 진행되는 내내 옆자리에 앉은 신 회장과 신 부회장에게 질문을 던졌다. 재판장이 신 회장에게 "어떤 말씀을 하시는 거냐"고 묻자 신 회장은 "누가 회장님을 기소했냐, 여기 계신 분들이 누구냐고 물으신다"고 답했다. 변호인은 "자기가 만든 회사인데 누가 대체 자기를 기소했느냐, 이해할 수 없다는 취지"라고 부연했다.

재판장은 신 총괄회장 측이 공소사실을 모두 부인하자 법정 출석 30분 만에 신 총괄회장 측에 "퇴정해도 된다"고 했다.
신 회장은 이날 신 총괄회장이 롯데그룹 결정권을 쥐고 있었다며 책임을 피했다.

송진영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 '제2 도시' 위상 인천에 뺏길 판
전략산업 현재와 미래를 연결하라
부산 '제2 도시' 위상 인천에 뺏길 판
인구구조적 한계 극복하라
교단일기 [전체보기]
삶을 그래프에 비유한다면…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남북 고위급회담 비핵화 디딤돌 돼야
지역 양극화·불평등, 공존 가치 새겨야
뉴스 분석 [전체보기]
이호철 조기 이탈…민주당 부산시장 선거 경선구도 요동
과도한 조기학습 막는 취지…학부모 “사교육 걱정 더 커져”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현대판 모세의 기적을 찾아서 外
좋은문화병원 올해 슬로건 ‘환자중심’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송도근 사천시장
나동연 양산시장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켈트족과 에이레:아일랜드 이야기
브리티시와 잉글리시: 영국음악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유기견 물건 규정…돌봐주고도 도둑몰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예비후보들, 선거 90일 전 방송 광고 출연 안돼요
민주주의 물꼬 튼 한국 현대사 결정적 순간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당차게 도전해봐, 실패도 값진 경험이야
신문·책 많이 읽으면 문제해결 능력이 쑥쑥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휴지통 없는 공중화장실 “더 너저분” - “청결 개선효과” 갑론을박
노키즈존 시정권고에 외식업계 술렁
이슈 분석 [전체보기]
재정파탄 부른 ‘6급의 갈사만 전결처리’…의구심 증폭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서면 통과 BRT(버스중앙차로) ‘민원폭탄’…서병수 시장 선택 기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편대 비행하는 원앙
맨발 소녀의 손짓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