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법정서 역정 낸 신격호 "누가 날 기소하나"

"내가 만든 회사인데 왜…"

  • 국제신문
  • 송진영 기자
  •  |  입력 : 2017-03-20 19:51:02
  •  |  본지 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변호인 통해 반복 질문
- 출석 30분 만에 퇴정

- 신동빈 "모든 결정 아버지가"

"내가 만든 회사인데 누가 나를 기소했느냐."

경영권 승계 갈등 과정에서 드러난 비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롯데그룹 총수 일가가 20일 피고인 신분으로 법정에 섰다. 신격호(94)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세 번째 부인' 서미경(57) 씨는 수십년 만에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4부(김상동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기소된 신 총괄회장과 신동빈 회장·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의 첫 정식 재판을 열었다.

휠체어를 타고 법정에 도착한 신 총괄회장은 재판장이 인적사항을 확인하는 인정 신문을 진행하자 "이게 무슨 자리냐"고 물었다. 변호인이 "검찰 단계에서도 제대로 기억을 못 하셔서…"라고 말꼬리를 흐리자 재판장은 "재판 중이라는 걸 잘 모르시냐"고 물었다.

신 총괄회장은 재판이 진행되는 내내 옆자리에 앉은 신 회장과 신 부회장에게 질문을 던졌다. 재판장이 신 회장에게 "어떤 말씀을 하시는 거냐"고 묻자 신 회장은 "누가 회장님을 기소했냐, 여기 계신 분들이 누구냐고 물으신다"고 답했다. 변호인은 "자기가 만든 회사인데 누가 대체 자기를 기소했느냐, 이해할 수 없다는 취지"라고 부연했다.

재판장은 신 총괄회장 측이 공소사실을 모두 부인하자 법정 출석 30분 만에 신 총괄회장 측에 "퇴정해도 된다"고 했다.
신 회장은 이날 신 총괄회장이 롯데그룹 결정권을 쥐고 있었다며 책임을 피했다.

송진영 기자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신해철 수술 집도의, 유족에 16억 원 배상"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모로코 마라케시 제마 엘 프나 광장 텅 빈 낮 예술로 가득한 밤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주권국가로서 굳건한 정체성 확립
케이뱅크, 새로운 금융시스템의 시작
뉴스 분석 [전체보기]
유치원 공약 논란 왜…단설·병설보다 국·공립 태부족이 문제
유치원 특성화교육 금지해도 편법 운영…비리 자란다
뉴스&이슈 [전체보기]
영장전담판사 구속여부 새벽까지 고심…유·무죄와는 무관
"역사적 비극 망각한 행정…부산 동구청장 형사고발 하겠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스포원 사이클 정재희 대통령기 MVP 外
대구 비슬산·합천·의령 여행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Progressive and Alternative:변화하는 락
어쿠스틱과 일렉트릭
사건 텔링 [전체보기]
선생님이 더 때릴까봐…맞고도 입 닫은 아이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일본 정치인 신사참배는 왜 비난받을까
주민투표제와 주민소환제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딱지치기 필승법에도 과학원리 숨어있대요
매화 벚꽃 진달래…봄꽃 또 뭐가 있을까
이슈 추적 [전체보기]
부산교통공사 '입맛대로 통계', 도시철도 구조조정 명분 쌓나
황금연휴(5월 초 최장 9일) 외국만 좋은 일…내수 살릴 특단책 필요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봄나들이
봄날의 눈
현장&이슈 [전체보기]
'청렴 워크숍' 연 서병수 시장, 방지 대책보다 "일벌백계" 천명
현장과 사람 [전체보기]
"병든 동물 안락사 막자" 마지막까지 치료
800ℓ 줍고나니 명함 뿌리는 오토바이에 허탈
현장추적 [전체보기]
"14년 쉬지않고 일했는데 1년차 대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