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법정서 역정 낸 신격호 "누가 날 기소하나"

"내가 만든 회사인데 왜…"

  • 국제신문
  • 송진영 기자
  •  |  입력 : 2017-03-20 19:51:02
  •  |  본지 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변호인 통해 반복 질문
- 출석 30분 만에 퇴정

- 신동빈 "모든 결정 아버지가"

"내가 만든 회사인데 누가 나를 기소했느냐."

경영권 승계 갈등 과정에서 드러난 비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롯데그룹 총수 일가가 20일 피고인 신분으로 법정에 섰다. 신격호(94)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세 번째 부인' 서미경(57) 씨는 수십년 만에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4부(김상동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기소된 신 총괄회장과 신동빈 회장·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의 첫 정식 재판을 열었다.

휠체어를 타고 법정에 도착한 신 총괄회장은 재판장이 인적사항을 확인하는 인정 신문을 진행하자 "이게 무슨 자리냐"고 물었다. 변호인이 "검찰 단계에서도 제대로 기억을 못 하셔서…"라고 말꼬리를 흐리자 재판장은 "재판 중이라는 걸 잘 모르시냐"고 물었다.

신 총괄회장은 재판이 진행되는 내내 옆자리에 앉은 신 회장과 신 부회장에게 질문을 던졌다. 재판장이 신 회장에게 "어떤 말씀을 하시는 거냐"고 묻자 신 회장은 "누가 회장님을 기소했냐, 여기 계신 분들이 누구냐고 물으신다"고 답했다. 변호인은 "자기가 만든 회사인데 누가 대체 자기를 기소했느냐, 이해할 수 없다는 취지"라고 부연했다.

재판장은 신 총괄회장 측이 공소사실을 모두 부인하자 법정 출석 30분 만에 신 총괄회장 측에 "퇴정해도 된다"고 했다.
신 회장은 이날 신 총괄회장이 롯데그룹 결정권을 쥐고 있었다며 책임을 피했다.

송진영 기자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힐링 으뜸촌
통영 연명어촌체험마을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리투아니아 빌뉴스, 그리고 예술가 천국 우주피스공화국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국가 정책에 합리적 재원 방안 반영해야
졸음운전 막는 제도 정비 시급
뉴스 분석 [전체보기]
경제·안보 위기관리…실무형 전진배치
윤석열발 인적 쇄신…검찰 조직 개혁 시동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영장전담판사 구속여부 새벽까지 고심…유·무죄와는 무관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강원도 태백 해바라기 축제 답사 外
피란수도시절 흔적 찾아 서구 탐방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플라밍고와 플라멩코: 플레이밍 Flaming
파두와 숙명: 한이 담긴 노래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기본생계 보장” “일자리 줄어들 것”…최저임금 인상 양날의 검
영향력 커지는 가상화폐, 현명한 사용이 관건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출산장려책 쏟아지는데 왜 아이낳기 꺼려할까
엄마, 신문에 나온 포켓몬 만들기 따라해볼래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자갈치 노점·포차 한 건물 수용…관광명소 보존방법 없나
이슈 추적 [전체보기]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총파업 벌이는 비정규직…"노조 할 권리 보장하라"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형제의 대결
낙조풍경
현장&이슈 [전체보기]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청렴 워크숍' 연 서병수 시장, 방지 대책보다 "일벌백계" 천명
현장과 사람 [전체보기]
"병든 동물 안락사 막자" 마지막까지 치료
800ℓ 줍고나니 명함 뿌리는 오토바이에 허탈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