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선박 잘 만들어줘서 감사드린다" 선주사, 성동조선에 8만 弗 쾌척

8척 발주한 스콜피어 탱커스사 "임직원·어려운 이웃에 써 달라"

  • 국제신문
  • 박현철 기자 phc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3-20 20:02:48
  •  |  본지 1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선박을 성공적으로 건조해 준 성동조선해양 임직원에게 감사드립니다."
   
20일 스콜피오 탱커스사의 카사라스(오른쪽) 수석감독관이 성동조선해양 사내 어린이집에 후원금을 전달하고 있다.
국내 대표적인 중형조선소인 성동조선해양에 선주사가 거액의 후원금을 쾌척했다. 글로벌 조선 불황 이후 선주사가 국내 중형조선소의 높은 품질과 기술력에 대한 고마움의 표시로 후원금을 쾌척한 것은 이례적이다.

경남 통영 성동조선해양의 선주사인 모나코의 스콜피오 탱커스사는 20일 성동조선해양에서 열린 11만5000t급 정유운반선 명명식에서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건조에 따른 노고에 대한 감사로 8만 달러(약 9000만 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

이날 스콜피오 탱커스사는 힘든 여건 속에서도 고품질의 선박을 건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준 성동조선해양 임직원을 위해 2만 달러를 내놨다. 또 성동조선해양 사내 어린이집인 성동마리아차코스에 4만 달러를 전달했다. 통영시와 고성군에도 1만 달러씩 모두 8만 달러를 쾌척했다.

스콜피오 탱커스사의 선박 건조를 담당한 소트리오스 카사라스 수석감독관은 "지역사회의 어려운 분들을 위해 후원금을 사용해 달라"는 인사를 잊지 않았다.

이 선주사는 2014년 18만t급 벌크케리어 6척, 11만5000t급 탱커 2척 등 모두 8척의 선박을 발주하며 성동조선해양과 인연을 맺었다. 선주사는 이번 마지막 8번 째 선박을 모두 인도하면서 성공적 건조에 대한 고마움과 지역사회에 의미있는 일을 하고 싶다는 뜻과 함께 후원금을 쾌척했다.
성동조선해양 관계자는 "지역 이웃에게 사랑을 실천할 수 있어 큰 보람을 느낀다"며 "조선업이 어려운 시기이지만 최고 품질의 선박 건조로 선주사와 신뢰 관계를 돈독히 하고 고객 만족을 통해 어려운 시기를 헤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지난해 8월 성동조선해양 선주사인 노르웨이 노르딕 아메리칸탱커스사는 15만8000t급 원유 운반선 2척에 대한 동시 명명식에서 지역의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써달라며 통영시와 고성군에 1만 달러씩 기탁한바 있다.

박현철 기자 phcnews@kookje.co.kr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신해철 수술 집도의, 유족에 16억 원 배상"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모로코 마라케시 제마 엘 프나 광장 텅 빈 낮 예술로 가득한 밤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주권국가로서 굳건한 정체성 확립
케이뱅크, 새로운 금융시스템의 시작
뉴스 분석 [전체보기]
유치원 공약 논란 왜…단설·병설보다 국·공립 태부족이 문제
유치원 특성화교육 금지해도 편법 운영…비리 자란다
뉴스&이슈 [전체보기]
영장전담판사 구속여부 새벽까지 고심…유·무죄와는 무관
"역사적 비극 망각한 행정…부산 동구청장 형사고발 하겠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진달래 활짝 핀 경북 현풍·달성 답사 外
스포원 사이클 정재희 대통령기 MVP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블루스와 지터벅:흑인들 음악과 춤
Progressive and Alternative:변화하는 락
사건 텔링 [전체보기]
선생님이 더 때릴까봐…맞고도 입 닫은 아이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일본 정치인 신사참배는 왜 비난받을까
주민투표제와 주민소환제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딱지치기 필승법에도 과학원리 숨어있대요
매화 벚꽃 진달래…봄꽃 또 뭐가 있을까
이슈 추적 [전체보기]
부산교통공사 '입맛대로 통계', 도시철도 구조조정 명분 쌓나
황금연휴(5월 초 최장 9일) 외국만 좋은 일…내수 살릴 특단책 필요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해운대서 즉흥춤 축제
봄나들이
현장&이슈 [전체보기]
'청렴 워크숍' 연 서병수 시장, 방지 대책보다 "일벌백계" 천명
현장과 사람 [전체보기]
"병든 동물 안락사 막자" 마지막까지 치료
800ℓ 줍고나니 명함 뿌리는 오토바이에 허탈
현장추적 [전체보기]
"14년 쉬지않고 일했는데 1년차 대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