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울산 일반회계 '채무 제로' 달성

예산 구조조정·불필요 지출 제거, 2016년 회계연도 2840억 흑자

  • 국제신문
  • 방종근 기자
  •  |  입력 : 2017-03-20 19:34:00
  •  |  본지 1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해 울산시 일반회계가 처음으로 채무 제로를 달성하면서 재정 흑자를 냈다. 20일 시에 따르면 2016년 회계연도 결산(안)을 작성한 결과 일반회계 채무가 처음으로 제로 결산을 실현했다. 또 알뜰 재정 운영으로 2840억 원의 흑자가 났다.

2016년 회계연도에 운영한 22개 회계(일반회계, 공기업, 기타특별회계, 기금) 결산(안) 상의 울산시 총자산은 12조4597억 원으로, 지난해 대비 3761억 원이 증가했다. 시의 일반회계 채무가 제로 결산을 달성한 것은 민선과 관선을 통틀어 사상 처음이다.

지난해 시의 채무는 총자산액 대비 4.3%인 5461억 원이었다. 하지만 이는 대부분 지역개발기금에서 융자한 자연발생적인 채무라고 시는 설명했다. 특히 지난 15일 하수도 특별회계 채무 79억 원을 모두 조기 상환해 상하수도 공기업 특별회계도 채무 제로를 달성했다.

이 같은 알뜰 재정 운영으로 시의 지난해 총수익은 2조8133억 원 총비용은 2조5293억 원으로, 모두 2840억 원의 흑자를 냈다. 총수익은 국고보조금 등 정부 간 이전수익이 2274억 원 증가하는 등 지난 회계연도보다 3304억 원이 늘어났다. 총비용은 구·군 시비보조금 8552억 원과 구 조정교부금 2215억 원이었다.
시 이영우 행정지원국장은 "세출예산의 구조조정과 비효율 예산의 불필요한 지출을 없애는 등 투명성을 높여 건전재정을 이뤘다"며 "특히 중앙부처와 국회 등을 상대로 한 발품 행정으로 더 많이 확보한 국비를 구·군에 확대 배분하는 등 상생예산을 대폭 늘렸다"고 말했다.

방종근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원전 정책 지역사회가 주도하자
지방정부가 원전 모니터링
원전 정책 지역사회가 주도하자
미국의 공론화위는 어떻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폭언 시달리는 감정노동자 보호책 시급
난리 부른 부실 배수펌프 완벽 정비를
뉴스 분석 [전체보기]
삐걱대는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탈핵단체 보이콧 경고
‘비정규직 제로화’ 결국 뒷걸음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동의대 한방병원, 기능성 보약 출시 外
부산 초·중학생육상챌린지 내일 개최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마리아치와 차벨라소 : Mexican Music
쿠바 원주민과 아프로 쿠반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내가 누른 ‘좋아요’가 가짜뉴스 돼 돌아왔다
지방분권·자치,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 두 축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어른도 못한 ‘똥학교’(대변초등학교) 개명, 아이들이 해냈죠
“어디 아픈지 알려줘”…인공지능 의료로봇 성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소년범 처벌 강화” 목소리, “재범 늘어날 수도” 반론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이슈 추적 [전체보기]
‘한지붕 대가족’ 예견된 운영권 분쟁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나비도 사로잡은 꽃무릇의 자태
가을 깨우는 아침 해
현장&이슈 [전체보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