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사천시의회 '의장 나눠먹기' 사실로

초선 4명 '임기 쪼개기' 폭로, 다선의원 반성 커녕 변명 급급

  • 국제신문
  • 이완용 기자 wylee@kookje.co.kr
  •  |  입력 : 2017-03-20 19:34:19
  •  |  본지 1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경남 사천시의회의 '의장 임기 쪼개 나눠먹기'가 사실로 드러났다.

사천시의회 김봉균(무소속), 김영애(더불어민주당), 윤형근(바른정당), 정지선(자유한국당) 등 초선의원 4명은 20일 사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장 임기 쪼개기를 폭로했다.

이들은 "지난해 7월 하반기 의장단 구성에 3개월을 끌다가 임기를 나누는 절충안으로 합의했다"며 "그런데 이제 와 보니 남은 1년의 임기를 또 두 번으로 나누고, 의장을 맡을 시의원도 미리 정해 놓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의장은 물론 부의장과 일부 상임위원장 자리까지도 내정하고 있었음을 확인했다"며 "그런데도 다선의원들은 반성은커녕 변명하기에 급급한 모습을 보였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억지 합의 속에 기만과 음모가 숨어 있는 줄 몰랐다. 더는 몇몇 다선의원들의 사리사욕으로 짜진 시나리오에 끌려다니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사천시의회는 지난해 7월 7대 시의회 의장단 선출을 두고 12명의 시의원이 6 대 6으로 팽팽하게 대립한 채 3개월가량 끌다가 극적으로 김현철 의원을 의장으로 추대하기로 합의하면서 '의장 나눠먹기'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이완용 기자 wyle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이야기 공작소-부산도시철도 3호선 스토리 여행
남산정역 : 기비골 길동무
걷고 싶은 길
통영 소매물도 등대길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남성 육아휴직 걸음마, 사회 인식 제고를
‘위안부 기록물’ 유네스코 등재 막은 일본
뉴스 분석 [전체보기]
‘철새 정치’에 좌초한 개혁보수
삐걱대는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탈핵단체 보이콧 경고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동의대 타이거볼 4년 연속 우승 外
프로농구 kt 드디어 6연패 탈출 外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노르만과 바이킹: 북유럽 음악
슬라브족과 소련사람: 카츄샤의 역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농민은 유통비 줄이고, 소비자는 신선재료 구매
밤하늘 수놓는 화려한 불꽃색은 ‘금속’이 결정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해녀도 로봇도 달린다…평창 성화봉송 레이스
가을은 축제의 계절…여행지 맛과 멋 즐길 기회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지하상가 임대 “재계약”-“입찰” 갈등
주택 애완견 사육두수 제한 조례개정 추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서면 통과 BRT(버스중앙차로) ‘민원폭탄’…서병수 시장 선택 기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도리마을 은행나무 숲
시선 집중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