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사천시의회 '의장 나눠먹기' 사실로

초선 4명 '임기 쪼개기' 폭로, 다선의원 반성 커녕 변명 급급

  • 국제신문
  • 이완용 기자 wylee@kookje.co.kr
  •  |  입력 : 2017-03-20 19:34:19
  •  |  본지 1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경남 사천시의회의 '의장 임기 쪼개 나눠먹기'가 사실로 드러났다.

사천시의회 김봉균(무소속), 김영애(더불어민주당), 윤형근(바른정당), 정지선(자유한국당) 등 초선의원 4명은 20일 사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장 임기 쪼개기를 폭로했다.

이들은 "지난해 7월 하반기 의장단 구성에 3개월을 끌다가 임기를 나누는 절충안으로 합의했다"며 "그런데 이제 와 보니 남은 1년의 임기를 또 두 번으로 나누고, 의장을 맡을 시의원도 미리 정해 놓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의장은 물론 부의장과 일부 상임위원장 자리까지도 내정하고 있었음을 확인했다"며 "그런데도 다선의원들은 반성은커녕 변명하기에 급급한 모습을 보였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억지 합의 속에 기만과 음모가 숨어 있는 줄 몰랐다. 더는 몇몇 다선의원들의 사리사욕으로 짜진 시나리오에 끌려다니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사천시의회는 지난해 7월 7대 시의회 의장단 선출을 두고 12명의 시의원이 6 대 6으로 팽팽하게 대립한 채 3개월가량 끌다가 극적으로 김현철 의원을 의장으로 추대하기로 합의하면서 '의장 나눠먹기'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이완용 기자 wyle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혁신교육 현장을 가다
독일 혁신교육 탐방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베트남 후에의 탄 토안 마을, 시와 노래를 만나다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난리 부른 부실 배수펌프 완벽 정비를
스포츠로 건강개선 프로젝트 확산 기대
뉴스 분석 [전체보기]
삐걱대는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탈핵단체 보이콧 경고
‘비정규직 제로화’ 결국 뒷걸음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산 초·중학생육상챌린지 내일 개최 外
함평 용천사·영광 불갑사 가을 꽃나들이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마리아치와 차벨라소 : Mexican Music
쿠바 원주민과 아프로 쿠반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내가 누른 ‘좋아요’가 가짜뉴스 돼 돌아왔다
지방분권·자치,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 두 축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어디 아픈지 알려줘”…인공지능 의료로봇 성큼
남미 전통음악, 원주민의 600년 한이 흐르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소년범 처벌 강화” 목소리, “재범 늘어날 수도” 반론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이슈 추적 [전체보기]
‘한지붕 대가족’ 예견된 운영권 분쟁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가을 깨우는 아침 해
만선의 꿈
현장&이슈 [전체보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