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4.19혁명 왜 미완으로 남았나 '이승만 하야 후 이어진 군부독재'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4월19일을 맞아 4.19혁명을 되새겨본다.

4.19 혁명은 1960년 3월 부정선거가 극에 달했을 당시 실제적으로 많은 공무원들이 이승만의 당선을 위하여 동원되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부정선거 규탄 여론이 들끓으면서, 1960년 4월 19일 수만 명의 학생과 시민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이 가운데 수천 명의 성난 군중은 130여 명이 목숨을 잃으면서까지 경무대(현 청와대)로 향했고, 결국 그해 4월 26일 대통령 이승만을 권좌에서 끌어내렸다.

당시 이승만 정권은 발췌개헌, 사사오입 개헌 등 불법 개헌을 통해 1948년부터 1960년까지 12년간 장기집권 중이었다. 1960년 3월 15일 제 4대 정 부통령 선거에서 여당(자유당)은 반공개 투표, 야당참관인 축출, 투표함 바꿔치기, 득표수 조작 발표 등 부정선거를 자행했다.

이미 마산에서는 시민과 학생들은 부정선거를 규탄하는 시위를 벌였고, 이승만 정권은 총격과 폭력으로 강제 진압에 나선 상태였다. 이에 무고한 학생과 시민이 무자비한 폭행을당했다. 특히 4월 11일 열린 마산시위에서 실종됐던 김주열 군의 눈에 최루탄이 박힌 채 시신으로 발견되면서 시민들의 분노는 극에 달한다.

이어 4월 18일 고려대학교 학생들은 "진정한 민주이념의 쟁취하자"는 선언문을 낭독한 뒤 학교로 돌아가던 중 괴청년의 습격을 받아 큰 부상을 당했고, 전국의 시민과 학생들은 다음날인 1960년 4월 19일 총 궐기하여 "이승만 하야와 독재정권 타도 "를 외친다. 그러나 이승만 정권은 시위대를 무력으로 탄압하고 비상계엄령을 선포한다.
그러나 서울시내를 가득 메운 대규모 시위대는 경찰의 최루탄 공격 등에 굴하지 않고 투쟁, 이승만의 하야를 이끌어냈다. 하지만 이듬해인 1961년 5월 16일 박정희를 위시한 군부 쿠데타로 혁명 열기는 하릴없이 사그라들었다.

비록 미완으로 남았을지언정 4·19혁명의 역사적 가치는 명백하다.

이영실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이야기 공작소-부산도시철도 3호선 스토리 여행
남산정역 : 기비골 길동무
걷고 싶은 길
통영 소매물도 등대길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남성 육아휴직 걸음마, 사회 인식 제고를
‘위안부 기록물’ 유네스코 등재 막은 일본
뉴스 분석 [전체보기]
‘철새 정치’에 좌초한 개혁보수
삐걱대는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탈핵단체 보이콧 경고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동의대 타이거볼 4년 연속 우승 外
프로농구 kt 드디어 6연패 탈출 外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노르만과 바이킹: 북유럽 음악
슬라브족과 소련사람: 카츄샤의 역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농민은 유통비 줄이고, 소비자는 신선재료 구매
밤하늘 수놓는 화려한 불꽃색은 ‘금속’이 결정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해녀도 로봇도 달린다…평창 성화봉송 레이스
가을은 축제의 계절…여행지 맛과 멋 즐길 기회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지하상가 임대 “재계약”-“입찰” 갈등
주택 애완견 사육두수 제한 조례개정 추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서면 통과 BRT(버스중앙차로) ‘민원폭탄’…서병수 시장 선택 기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도리마을 은행나무 숲
시선 집중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