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4.19혁명 왜 미완으로 남았나 '이승만 하야 후 이어진 군부독재'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4월19일을 맞아 4.19혁명을 되새겨본다.

4.19 혁명은 1960년 3월 부정선거가 극에 달했을 당시 실제적으로 많은 공무원들이 이승만의 당선을 위하여 동원되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부정선거 규탄 여론이 들끓으면서, 1960년 4월 19일 수만 명의 학생과 시민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이 가운데 수천 명의 성난 군중은 130여 명이 목숨을 잃으면서까지 경무대(현 청와대)로 향했고, 결국 그해 4월 26일 대통령 이승만을 권좌에서 끌어내렸다.

당시 이승만 정권은 발췌개헌, 사사오입 개헌 등 불법 개헌을 통해 1948년부터 1960년까지 12년간 장기집권 중이었다. 1960년 3월 15일 제 4대 정 부통령 선거에서 여당(자유당)은 반공개 투표, 야당참관인 축출, 투표함 바꿔치기, 득표수 조작 발표 등 부정선거를 자행했다.

이미 마산에서는 시민과 학생들은 부정선거를 규탄하는 시위를 벌였고, 이승만 정권은 총격과 폭력으로 강제 진압에 나선 상태였다. 이에 무고한 학생과 시민이 무자비한 폭행을당했다. 특히 4월 11일 열린 마산시위에서 실종됐던 김주열 군의 눈에 최루탄이 박힌 채 시신으로 발견되면서 시민들의 분노는 극에 달한다.

이어 4월 18일 고려대학교 학생들은 "진정한 민주이념의 쟁취하자"는 선언문을 낭독한 뒤 학교로 돌아가던 중 괴청년의 습격을 받아 큰 부상을 당했고, 전국의 시민과 학생들은 다음날인 1960년 4월 19일 총 궐기하여 "이승만 하야와 독재정권 타도 "를 외친다. 그러나 이승만 정권은 시위대를 무력으로 탄압하고 비상계엄령을 선포한다.
그러나 서울시내를 가득 메운 대규모 시위대는 경찰의 최루탄 공격 등에 굴하지 않고 투쟁, 이승만의 하야를 이끌어냈다. 하지만 이듬해인 1961년 5월 16일 박정희를 위시한 군부 쿠데타로 혁명 열기는 하릴없이 사그라들었다.

비록 미완으로 남았을지언정 4·19혁명의 역사적 가치는 명백하다.

이영실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통일교육 패러다임 바꾸자
교과서 대신 현장 속으로
사진으로 본 선거 이야기
부정선거의 역사
교단일기 [전체보기]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키워주자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과학혁신 부산산업 생태계 조성해야
정규·비정규직 임금격차 대책 시급
뉴스 분석 [전체보기]
문 대통령 중재 노력에도 북미대화 ‘살얼음’
북한 핵동결 선언…빨라진 한반도 ‘평화시계’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장미축제·태안사 등 곡성 명소 탐방 外
목포 명물따라 떠나는 유유자적 여행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화하와 중화 : 소중화주의
알타이와 퉁구스 : 역사의 끈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유기견 물건 규정…돌봐주고도 도둑몰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공포·두려움의 대상 ‘화산’…지구엔 도움되기도
4월 27일 남북 손 맞잡고 한반도 비핵화 첫발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비극의 판문점, 이젠 평화의 상징 됐단다
퓰리처상이 말하는 뉴스의 진정한 가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휴지통 없는 공중화장실 “더 너저분” - “청결 개선효과” 갑론을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진주상의 금대호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함안 낙화놀이를 아시나요
그물에 걸린 삶의 무게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