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4.19혁명 왜 미완으로 남았나 '이승만 하야 후 이어진 군부독재'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4월19일을 맞아 4.19혁명을 되새겨본다.

4.19 혁명은 1960년 3월 부정선거가 극에 달했을 당시 실제적으로 많은 공무원들이 이승만의 당선을 위하여 동원되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부정선거 규탄 여론이 들끓으면서, 1960년 4월 19일 수만 명의 학생과 시민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이 가운데 수천 명의 성난 군중은 130여 명이 목숨을 잃으면서까지 경무대(현 청와대)로 향했고, 결국 그해 4월 26일 대통령 이승만을 권좌에서 끌어내렸다.

당시 이승만 정권은 발췌개헌, 사사오입 개헌 등 불법 개헌을 통해 1948년부터 1960년까지 12년간 장기집권 중이었다. 1960년 3월 15일 제 4대 정 부통령 선거에서 여당(자유당)은 반공개 투표, 야당참관인 축출, 투표함 바꿔치기, 득표수 조작 발표 등 부정선거를 자행했다.

이미 마산에서는 시민과 학생들은 부정선거를 규탄하는 시위를 벌였고, 이승만 정권은 총격과 폭력으로 강제 진압에 나선 상태였다. 이에 무고한 학생과 시민이 무자비한 폭행을당했다. 특히 4월 11일 열린 마산시위에서 실종됐던 김주열 군의 눈에 최루탄이 박힌 채 시신으로 발견되면서 시민들의 분노는 극에 달한다.

이어 4월 18일 고려대학교 학생들은 "진정한 민주이념의 쟁취하자"는 선언문을 낭독한 뒤 학교로 돌아가던 중 괴청년의 습격을 받아 큰 부상을 당했고, 전국의 시민과 학생들은 다음날인 1960년 4월 19일 총 궐기하여 "이승만 하야와 독재정권 타도 "를 외친다. 그러나 이승만 정권은 시위대를 무력으로 탄압하고 비상계엄령을 선포한다.
그러나 서울시내를 가득 메운 대규모 시위대는 경찰의 최루탄 공격 등에 굴하지 않고 투쟁, 이승만의 하야를 이끌어냈다. 하지만 이듬해인 1961년 5월 16일 박정희를 위시한 군부 쿠데타로 혁명 열기는 하릴없이 사그라들었다.

비록 미완으로 남았을지언정 4·19혁명의 역사적 가치는 명백하다.

이영실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혁신교육 현장을 가다
독일 혁신교육 탐방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베트남 후에의 탄 토안 마을, 시와 노래를 만나다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난리 부른 부실 배수펌프 완벽 정비를
스포츠로 건강개선 프로젝트 확산 기대
뉴스 분석 [전체보기]
삐걱대는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탈핵단체 보이콧 경고
‘비정규직 제로화’ 결국 뒷걸음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산 초·중학생육상챌린지 내일 개최 外
함평 용천사·영광 불갑사 가을 꽃나들이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마리아치와 차벨라소 : Mexican Music
쿠바 원주민과 아프로 쿠반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내가 누른 ‘좋아요’가 가짜뉴스 돼 돌아왔다
지방분권·자치,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 두 축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어디 아픈지 알려줘”…인공지능 의료로봇 성큼
남미 전통음악, 원주민의 600년 한이 흐르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소년범 처벌 강화” 목소리, “재범 늘어날 수도” 반론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이슈 추적 [전체보기]
‘한지붕 대가족’ 예견된 운영권 분쟁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가을 깨우는 아침 해
만선의 꿈
현장&이슈 [전체보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