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4.19혁명 왜 미완으로 남았나 '이승만 하야 후 이어진 군부독재'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4월19일을 맞아 4.19혁명을 되새겨본다.

4.19 혁명은 1960년 3월 부정선거가 극에 달했을 당시 실제적으로 많은 공무원들이 이승만의 당선을 위하여 동원되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부정선거 규탄 여론이 들끓으면서, 1960년 4월 19일 수만 명의 학생과 시민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이 가운데 수천 명의 성난 군중은 130여 명이 목숨을 잃으면서까지 경무대(현 청와대)로 향했고, 결국 그해 4월 26일 대통령 이승만을 권좌에서 끌어내렸다.

당시 이승만 정권은 발췌개헌, 사사오입 개헌 등 불법 개헌을 통해 1948년부터 1960년까지 12년간 장기집권 중이었다. 1960년 3월 15일 제 4대 정 부통령 선거에서 여당(자유당)은 반공개 투표, 야당참관인 축출, 투표함 바꿔치기, 득표수 조작 발표 등 부정선거를 자행했다.

이미 마산에서는 시민과 학생들은 부정선거를 규탄하는 시위를 벌였고, 이승만 정권은 총격과 폭력으로 강제 진압에 나선 상태였다. 이에 무고한 학생과 시민이 무자비한 폭행을당했다. 특히 4월 11일 열린 마산시위에서 실종됐던 김주열 군의 눈에 최루탄이 박힌 채 시신으로 발견되면서 시민들의 분노는 극에 달한다.

이어 4월 18일 고려대학교 학생들은 "진정한 민주이념의 쟁취하자"는 선언문을 낭독한 뒤 학교로 돌아가던 중 괴청년의 습격을 받아 큰 부상을 당했고, 전국의 시민과 학생들은 다음날인 1960년 4월 19일 총 궐기하여 "이승만 하야와 독재정권 타도 "를 외친다. 그러나 이승만 정권은 시위대를 무력으로 탄압하고 비상계엄령을 선포한다.
그러나 서울시내를 가득 메운 대규모 시위대는 경찰의 최루탄 공격 등에 굴하지 않고 투쟁, 이승만의 하야를 이끌어냈다. 하지만 이듬해인 1961년 5월 16일 박정희를 위시한 군부 쿠데타로 혁명 열기는 하릴없이 사그라들었다.

비록 미완으로 남았을지언정 4·19혁명의 역사적 가치는 명백하다.

이영실기자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가습기 살균제’ 옥시 전 대표 2심서 감형(1심 징역 7년→6년)
힐링 으뜸촌
통영 연명어촌체험마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국가 정책에 합리적 재원 방안 반영해야
졸음운전 막는 제도 정비 시급
뉴스 분석 [전체보기]
경제·안보 위기관리…실무형 전진배치
윤석열발 인적 쇄신…검찰 조직 개혁 시동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영장전담판사 구속여부 새벽까지 고심…유·무죄와는 무관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강원도 태백 해바라기 축제 답사 外
피란수도시절 흔적 찾아 서구 탐방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플라밍고와 플라멩코: 플레이밍 Flaming
파두와 숙명: 한이 담긴 노래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기본생계 보장” “일자리 줄어들 것”…최저임금 인상 양날의 검
영향력 커지는 가상화폐, 현명한 사용이 관건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출산장려책 쏟아지는데 왜 아이낳기 꺼려할까
엄마, 신문에 나온 포켓몬 만들기 따라해볼래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자갈치 노점·포차 한 건물 수용…관광명소 보존방법 없나
이슈 추적 [전체보기]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총파업 벌이는 비정규직…"노조 할 권리 보장하라"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형제의 대결
낙조풍경
현장&이슈 [전체보기]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청렴 워크숍' 연 서병수 시장, 방지 대책보다 "일벌백계" 천명
현장과 사람 [전체보기]
"병든 동물 안락사 막자" 마지막까지 치료
800ℓ 줍고나니 명함 뿌리는 오토바이에 허탈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