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주식매입 권유 '신종 꺾기' 간주…내부자 진술이 결정적

성세환 BNK회장 구속 배경

  • 국제신문
  • 송진영 기자 roll66@kookje.co.kr
  •  |  입력 : 2017-04-20 00:10:18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중견 건설사 10여곳 대출해주며
- 부산은행 지점장 시켜 권유
- 일부 실무진 말맞추기 정황도
- 검찰, 무더기 추가 소환조사

- 성 회장 측 "통상적 기업설명"
- 혐의 정면반박 법정공방 예상

주가 시세 조종 혐의를 받는 성세환(65) BNK금융지주 회장 구속의 결정적 증거는 '내부자 진술'로 알려졌다. 검찰이 부산은행 지점장급을 포함한 실무진을 조사하면서 '성 회장의 지시 또는 방조가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해 범죄 혐의를 소명했다는 것이다. 성 회장 측은 검찰의 주장을 전면 부인하고 있어 치열한 법정 공방이 예상된다.

부산지법 김석수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지난 18일 밤 11시50분께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검찰이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청구한 성 회장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BNK금융지주 부회장 출신인 계열사 대표 김모(57) 씨도 구속됐다.

앞서 검찰은 BNK금융이 부산은행을 통해 중견 건설사 10여 곳에 대출해주면서 일부 대출금으로 BNK금융지주의 주식을 사게 해 주가를 끌어올렸다는 '꺾기 대출' 의혹을 수사해왔다.

시세 조종에는 부산은행 지점장들이 조직적으로 동원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지점장들이 BNK금융지주 고위층의 지시를 받고 거래관계에 있는 중견 건설사에 BNK 주식 매입을 권유했다는 것이다.

검찰은 영장심사에서 성 회장과 김 씨가 주가 시세 조종에 깊숙하게 개입한 상황을 뒷받침하는 BNK 실무진의 진술과 물적 증거를 제시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또 경영진 구속 수사 필요성을 담은 100장 이상의 의견서도 영장심사 때 제출했다.

검찰은 BNK 주식 매입을 권유한 것으로 알려진 몇몇 지점장이 '말 맞추기'를 한 정황까지 드러나자 증거 인멸 우려가 크다는 주장도 펼쳤다. 또 성 회장이 완강하게 범행을 부인하고 있어 구속하지 않으면 범행 사실을 숨기거나 증거를 은폐할 수 있다고 법원을 설득했다.

이와 달리 성 회장 측은 최고 경영진에게 책임을 물을 정도의 범죄는 없었다고 반박했다. 부산은행으로부터 대출을 받은 일부 기업인이 BNK금융 주식을 산 것은 강요가 아니라 자발적인 것이며 매수 권유가 있었더라도 통상적인 기업설명(IR)의 하나였다는 게 BNK금융의 주장이다.

5시간 동안 이어진 검찰과 변호인의 공방 끝에 김 부장 판사는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고 영장을 발부했다.
BNK금융지주의 범죄 혐의를 조사해 지난 2월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던 금융감독원도 성 회장의 구속수사를 확신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자사 주식 매입을 권유한 BNK 실무진들을 상대로 추가 소환조사를 벌여 혐의에 따라 엄정하게 처벌할 계획이다. 성 회장 구속으로 BNK금융지주와 계열사 임직원도 무더기로 사법처리 될 가능성이 그만큼 커졌다는 해석이 나온다.

송진영 기자 roll66@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산책로 동상으로 역사를 읽다(하)
2018 정시모집 성공전략
선발인원 줄어…표준점수·백분위 따져 최적의 조합 찾아야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유해화학물질 급증 낙동강, 시민 생명 위협
저출산 심화될수록 해법 모색 치밀해야
뉴스 분석 [전체보기]
임원추천위원회 역할 한계, 낙하산 견제 대신 동조
동 단위 세밀한 ‘지진 위험지도’ 제작 서둘러야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프로농구 kt, 주말 크리스마스 이벤트 外
전남 장흥 겨울 남도기행 투어 外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고트와 고딕 : Polish music
훈족과 집시: Hungarian music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유기견 물건 규정…돌봐주고도 도둑몰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트럼프 한마디에 ‘분쟁의 화약고’ 된 예루살렘
6·25 휴전으로 탄생…분단 공간이자 공유 공간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인간과 동물이 더불어 잘 사는 세상 되려면…
재난 대응 어떤 점이 우선시 되어야 할까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노키즈존 시정권고에 외식업계 술렁
“조방로, ‘박재혁로’로 바꾸자”…보훈청·동구청 도로 개명 논쟁
이슈 분석 [전체보기]
재정파탄 부른 ‘6급의 갈사만 전결처리’…의구심 증폭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서면 통과 BRT(버스중앙차로) ‘민원폭탄’…서병수 시장 선택 기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곶감이 익어가는 계절
계명봉 정상에 서면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