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산성터널 뚫은 후 금성동 지하수 말라"

물 나오던 20곳 바닥 드러내

  • 국제신문
  • 김진룡 기자 jryongk@kookje.co.kr
  •  |  입력 : 2017-04-20 23:02:32
  •  |  본지 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버섯농가 "재배 접어야 할 판"
- 미나리·상추·파밭도 타격
- 시민단체 "터널 관통 때문"
- 시공사 "모니터링 결과 무관"

"물이 부족해서 이제 농사를 포기하렵니다."
   
20일 부산 금정구 금성동 공해마을의 한 버섯농장. 매년 봄이면 풍성하게 달렸던 버섯이 올해는 열리지 않아 농부의 애를 태우고 있다. 김진룡 기자
20일 오전 부산 금정구 금성동 공해마을의 한 농장. 28년 동안 표고버섯을 재배해온 박상근(73) 씨가 텅 빈 원목을 붙잡고 푸념했다. 매년 봄과 가을이면 풍성하게 달렸던 버섯이 올해 봄에는 열리지 않은 탓이다.

공해마을 농지 4만1309㎡의 절반 정도인 금정산성 남문 입구 아래 지하수가 솟아나던 관정 20여 곳이 말랐기 때문이다. 박 씨는 "수십 년간 이런 일이 없었는데 지난해 8월 산성터널이 뚫리면서 물이 마르기 시작했다. 하루 200ℓ정도 물을 줘야 버섯을 키우는데…"라며 허탈한 한숨을 쉬었다.

   
지하수가 말라버린 관정.
공해마을의 지하수가 뚜렷한 이유 없이 줄어들면서 농사가 직격탄을 맞았다. 농민들은 "산성터널 때문에 수맥이 뒤틀렸다"고 주장하는 반면 시공사는 "터널과는 상관없다"는 입장이다.

600평 규모의 표고버섯 농장을 하는 이강일(62) 씨도 농사를 포기할 작정이다. 이 씨는 "하루 3시간씩 올라오던 지하수가 1시간밖에 안 올라온다. 버섯을 키우는 원목에 하루 3~4t의 물을 줘야 하는데 지하수가 나오지 않아 재배량이 10분의 1로 줄었다. 이대로라면 농사를 포기해야 하는 수준이다"고 말했다.

미나리·상추·파를 키우는 이덕보(73) 씨도 "자연스럽게 물이 많이 나오던 곳이라 미나리꽝을 했는데 올해는 물이 없어서 미나리가 안 자랐다"고 토로했다.

㈔범시민금정산보존회 유진철 생태국장은 "공해마을뿐 아니라 금정산성 동문 일대의 계곡과 지하수도 메말랐다. 산성터널이 금정산 아래를 관통하면서 벌어진 현상"이라고 지적했다.

산성터널 시공사인 포스코건설은 민원이 빗발치자 지난 2월 산성마을 일대 지하수 7곳을 모니터링해 "지하 320m에 있는 산성터널과 지하수 고갈은 상관이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포스코건설 측은 "아직 지하수가 적게 나오는 원인을 정확하게 찾지 못했다. 비 오는 날도 있으니 추이를 지켜보며 농민들과 함께 해결책을 찾아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산성터널 조성은 3004억 원이 투입되는 수익형 민자사업(BTO)이다. 부산 북구 화명동과 금정구 장전동 사이 금정산을 관통하는 터널로 길이 4874m에 왕복 4차로 규모다. 2014년 3월 착공해 내년 9월에 완공될 예정이다.

김진룡 기자 jryongk@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김기춘, 블랙리스트 정점”…조윤선 직권남용 무죄
지금 법원에선
‘가습기 살균제’ 옥시 전 대표 2심서 감형(1심 징역 7년→6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국가 정책에 합리적 재원 방안 반영해야
졸음운전 막는 제도 정비 시급
뉴스 분석 [전체보기]
경제·안보 위기관리…실무형 전진배치
윤석열발 인적 쇄신…검찰 조직 개혁 시동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영장전담판사 구속여부 새벽까지 고심…유·무죄와는 무관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강원도 태백 해바라기 축제 답사 外
피란수도시절 흔적 찾아 서구 탐방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남미 음악과 라틴 음악 : 혼혈 음악
플라밍고와 플라멩코: 플레이밍 Flaming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기본생계 보장” “일자리 줄어들 것”…최저임금 인상 양날의 검
영향력 커지는 가상화폐, 현명한 사용이 관건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출산장려책 쏟아지는데 왜 아이낳기 꺼려할까
엄마, 신문에 나온 포켓몬 만들기 따라해볼래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자갈치 노점·포차 한 건물 수용…관광명소 보존방법 없나
이슈 추적 [전체보기]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총파업 벌이는 비정규직…"노조 할 권리 보장하라"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절대 물러서지 않겠다
형제의 대결
현장&이슈 [전체보기]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청렴 워크숍' 연 서병수 시장, 방지 대책보다 "일벌백계" 천명
현장과 사람 [전체보기]
"병든 동물 안락사 막자" 마지막까지 치료
800ℓ 줍고나니 명함 뿌리는 오토바이에 허탈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