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BIFF 국비 3년 새 절반 싹둑, 원상 회복·일반회계 편성해야"

다이빙벨 상영 후 대폭 삭감, 내년 국비심사 졸업제 등 애로

  • 국제신문
  • 김희국 기자
  •  |  입력 : 2017-04-20 23:01:26
  •  |  본지 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부산시, 문체부에 증액 요청

부산시가 올해 삭감된 부산국제영화제(BIFF)의 국비 증액을 요구하고 나섰다.

시는 최근 문화체육관광부를 방문해 올해 22회를 맞는 BIFF가 국비 축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어 증액을 요구했다고 20일 밝혔다. 올해 BIFF에 배정된 국비는 7억6000만 원으로 지난해 9억5000만 원에서 1억9000만 원이 줄었다. BIFF 지원 국비는 2014년 14억6000만 원이었지만 그해 '다이빙벨' 상영과 블랙리스트 영향으로 3년 만에 7억 원이 축소됐다.

오는 10월 12~21일 열리는 22회 영화제는 예산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2014년 121억5000만 원(국·시비+자체 재원)이었던 예산은 지난해 108억 원으로 줄었다. 올해 112억 원으로 잡았지만 국·시비 68억1000만 원을 제외하고 협찬과 티켓 수입으로 43억9000만 원을 조달했을 때 가능하다. 하지만 김영란법 시행과 최순실 사태 등으로 대기업들의 협조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시가 국비 증액에 나선 것은 다음 달 9일 대통령 선거로 새로운 정부가 들어서면 정부의 정책 방향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유력 후보들이 BIFF에 호의적이란 점이 배경으로 작용했다.

시는 올해 국비 증액 명목으로 영화·영상 산업의 핵심인 아시아필름마켓 지원을 내세웠다.

시는 BIFF가 축제 외에 영화산업 핵심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아시아필름마켓 육성이 필요하다는 논리와 함께 10억 원의 지원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안정적인 국비 지원을 받기 위해 내년부터 BIFF 예산을 문체부 일반회계로 편성해 줄 것을 건의했다. BIFF 예산은 2010년까지 일반회계로 편성됐지만 2011년부터 영화발전기금에서 지원된다.

문제는 영화발전기금 규모가 2014년 35억 원에서 올해 25억 원으로 해마다 줄고 있다는 점이다. 이 기금을 국내 6개 영화제에 공모 형식으로 배분하면서 축소가 불가피했다. 더욱이 7회 이상 심사를 거쳐 국비 지원받은 국제행사는 심사 대상에서 제외한다는 심사졸업제에 BIFF가 내년부터 해당돼 국비 확보에 비상이 걸렸다.

김희국 기자

◇ BIFF 연도별 예산(단위 원)

연도

합계

국비

시비

자체

2013

123억5000만

15억

60억5000만

48억

2014

121억5000만

14억6000만

60억5000만

46억4000만

2015

119억7000만

8억

60억5000만

51억2000만

2016

108억

9억5000만

60억5000만

38억

2017

112억

7억6000만

60억5000만

43억9000만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미얀마 응아빨리 해변미술관, 고난의 과거와 예술의 미래
원전 정책 지역사회가 주도하자
지방정부가 원전 모니터링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폭언 시달리는 감정노동자 보호책 시급
난리 부른 부실 배수펌프 완벽 정비를
뉴스 분석 [전체보기]
삐걱대는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탈핵단체 보이콧 경고
‘비정규직 제로화’ 결국 뒷걸음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신한은행, 반려동물 키우면 우대금리 外
동의대 한방병원, 기능성 보약 출시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마리아치와 차벨라소 : Mexican Music
쿠바 원주민과 아프로 쿠반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내가 누른 ‘좋아요’가 가짜뉴스 돼 돌아왔다
지방분권·자치,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 두 축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어른도 못한 ‘똥학교’(대변초등학교) 개명, 아이들이 해냈죠
“어디 아픈지 알려줘”…인공지능 의료로봇 성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소년범 처벌 강화” 목소리, “재범 늘어날 수도” 반론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이슈 추적 [전체보기]
‘한지붕 대가족’ 예견된 운영권 분쟁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나비도 사로잡은 꽃무릇의 자태
가을 깨우는 아침 해
현장&이슈 [전체보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