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BIFF 국비 3년 새 절반 싹둑, 원상 회복·일반회계 편성해야"

다이빙벨 상영 후 대폭 삭감, 내년 국비심사 졸업제 등 애로

  • 국제신문
  • 김희국 기자
  •  |  입력 : 2017-04-20 23:01:26
  •  |  본지 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부산시, 문체부에 증액 요청

부산시가 올해 삭감된 부산국제영화제(BIFF)의 국비 증액을 요구하고 나섰다.

시는 최근 문화체육관광부를 방문해 올해 22회를 맞는 BIFF가 국비 축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어 증액을 요구했다고 20일 밝혔다. 올해 BIFF에 배정된 국비는 7억6000만 원으로 지난해 9억5000만 원에서 1억9000만 원이 줄었다. BIFF 지원 국비는 2014년 14억6000만 원이었지만 그해 '다이빙벨' 상영과 블랙리스트 영향으로 3년 만에 7억 원이 축소됐다.

오는 10월 12~21일 열리는 22회 영화제는 예산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2014년 121억5000만 원(국·시비+자체 재원)이었던 예산은 지난해 108억 원으로 줄었다. 올해 112억 원으로 잡았지만 국·시비 68억1000만 원을 제외하고 협찬과 티켓 수입으로 43억9000만 원을 조달했을 때 가능하다. 하지만 김영란법 시행과 최순실 사태 등으로 대기업들의 협조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시가 국비 증액에 나선 것은 다음 달 9일 대통령 선거로 새로운 정부가 들어서면 정부의 정책 방향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유력 후보들이 BIFF에 호의적이란 점이 배경으로 작용했다.

시는 올해 국비 증액 명목으로 영화·영상 산업의 핵심인 아시아필름마켓 지원을 내세웠다.

시는 BIFF가 축제 외에 영화산업 핵심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아시아필름마켓 육성이 필요하다는 논리와 함께 10억 원의 지원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안정적인 국비 지원을 받기 위해 내년부터 BIFF 예산을 문체부 일반회계로 편성해 줄 것을 건의했다. BIFF 예산은 2010년까지 일반회계로 편성됐지만 2011년부터 영화발전기금에서 지원된다.

문제는 영화발전기금 규모가 2014년 35억 원에서 올해 25억 원으로 해마다 줄고 있다는 점이다. 이 기금을 국내 6개 영화제에 공모 형식으로 배분하면서 축소가 불가피했다. 더욱이 7회 이상 심사를 거쳐 국비 지원받은 국제행사는 심사 대상에서 제외한다는 심사졸업제에 BIFF가 내년부터 해당돼 국비 확보에 비상이 걸렸다.

김희국 기자

◇ BIFF 연도별 예산(단위 원)

연도

합계

국비

시비

자체

2013

123억5000만

15억

60억5000만

48억

2014

121억5000만

14억6000만

60억5000만

46억4000만

2015

119억7000만

8억

60억5000만

51억2000만

2016

108억

9억5000만

60억5000만

38억

2017

112억

7억6000만

60억5000만

43억9000만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승용차 요일제 가입은 이렇게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교역 증가할수록 분쟁조정 전문인력 중요해질 것
이야기 공작소-‘부산의 옛길’ 스토리텔링 창작 희곡
이이사쿠, 2249 사의 찬미- *윤심덕·김우진 정사자살사건 미스터리
이젠 '1인 1스포츠클럽' 시대
보디빌딩 동호회
교단일기 [전체보기]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키워주자
아이들의 행복을 찾아서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단순민원 떠맡는 소방대 보호책 시급
일본 ‘독도 왜곡교육’ 강력 대응책 찾자
뉴스 분석 [전체보기]
북한 핵동결 선언…빨라진 한반도 ‘평화시계’
의지만 담은 지방분권, ‘연방제’는 없었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문화재와 진달래 영토, 비슬산 답사 外
전북 완주·김제 따라 벚꽃 여행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여진과 만주 : 사라진 대청제국
말갈-몽골-무굴-몽고 : 흐미와 추르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유기견 물건 규정…돌봐주고도 도둑몰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죄없는 아이들 목숨 앗아간 어른들의 권력다툼
이념 논쟁에 49년간 가로막혔던 귀향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6월 13일 동네민원 책임질 마을대표 뽑는 날
신문 속 요리 함께 만들며 ‘맛있는 공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휴지통 없는 공중화장실 “더 너저분” - “청결 개선효과” 갑론을박
이슈 분석 [전체보기]
6·13 뒤흔들 댓글 공작 진실게임
30년 만의 개헌안, ‘자치세’ 제외될 판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조용국 양산상의 회장
박명진 김해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겹겹이 흔들리는 노란 파도
영원한 사랑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