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중학 영어 절대평가에 외고입시 비상

현 2학년 해당 2019학년도 고입, 변별력 상실로 동점자 쏟아질듯

  • 국제신문
  • 정홍주 기자 hjeyes@kookje.co.kr
  •  |  입력 : 2017-04-20 23:01:31
  •  |  본지 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국어·사회 점수도 반영키로 결정
- 우수학생 유치·경쟁력 약화 우려

올해 부산의 중학교 2학년이 치르게 될 2019학년도 외국어고·국제고 입시의 영어 내신반영 방식이 상대평가에서 절대평가(성취평가제)로 바뀌면서 외국어고에 비상이 걸렸다. 우수 학생들이 경쟁력이 약화된 외국어고 대신 자율형사립고나 과학고로 진로를 바꾸는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기 때문이다.

20일 부산시교육청에 따르면 2019학년도 외국어고·국제고 입시 1단계 서류평가에서 중학교 2·3학년 영어 내신성적 반영방식이 모두 성취평가제로 바뀐다. 부산뿐 아니라 전국 외고·국제고 입시도 마찬가지 기준이 적용될 예정이다.

현행 방식은 학년별로 내신성적 반영 방법을 다르게 적용한다. 중학교 2학년은 성취평가제이고 중학교 3학년은 상대평가제다.

성취평가제는 학생 개개인의 교과목별 성취수준을 5개(A~E) 등급으로 구분하는 절대평가 방식이다. 100점 만점 기준 90점 이상 얻은 모든 학생에게 A를 주고 80점 이상이면 모두 B를 주는 식이다.

상대평가제는 백분위로 내신을 9개 등급으로 나누는 이른바 석차 9등급제 방식이다. 상위 4%는 1등급을 주는 식으로 제한을 둔다. 성취평가제는 상대평가제와 달리 가장 높은 등급을 받는 학생 수에 제한이 없다.

부산시교육청 측은 "영어 내신 절대평가가 도입되면 우수 학생 변별이 사실상 어려워 동점자가 대거 발생할 수 있다. 동점자가 많을 경우 국어와 사회 과목의 성취도 환산 점수를 반영해 선발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외국어고 현장은 우수학생 유치에 비상이 걸렸다. 바뀌는 성적 반영방식으로는 학생 변별이 사실상 어려워 결국 외국어고 경쟁력도 약화될 수밖에 없다는 우려가 나온다. 부산의 한 외국어고 관계자는 "내신반영 방식 변경은 사활이 걸린 문제다. 학생들 변별이 떨어진 가운데 어느 대학에서 외국어고생을 우대하겠나. 가뜩이나 지원자가 줄어든 상황인데 앞으로는 학생 모집이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교육단체인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은 이날 논평을 내고 "외국어고·국제고 입학을 준비하는 소수 학생의 1등급 변별을 위해서 필요 이상으로 영어 시험의 난도를 높이는 등 중학교 3학년 영어 교육의 파행이 일어났다"면서 "왜곡된 중학교 3학년 영어 수업과 평가가 정상화·다양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홍주 기자 hjeyes@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어금니아빠’ 이영학 “무기징역 선고 말아달라”
지금 법원에선
질것 알고도 억지소송, 돈만 날린 사상구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남성 육아휴직 걸음마, 사회 인식 제고를
‘위안부 기록물’ 유네스코 등재 막은 일본
뉴스 분석 [전체보기]
‘철새 정치’에 좌초한 개혁보수
삐걱대는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탈핵단체 보이콧 경고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프로농구 kt 드디어 6연패 탈출 外
늦가을 특집 함양 화림동 정자 순례 外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노르만과 바이킹: 북유럽 음악
슬라브족과 소련사람: 카츄샤의 역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농민은 유통비 줄이고, 소비자는 신선재료 구매
밤하늘 수놓는 화려한 불꽃색은 ‘금속’이 결정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해녀도 로봇도 달린다…평창 성화봉송 레이스
가을은 축제의 계절…여행지 맛과 멋 즐길 기회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지하상가 임대 “재계약”-“입찰” 갈등
주택 애완견 사육두수 제한 조례개정 추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서면 통과 BRT(버스중앙차로) ‘민원폭탄’…서병수 시장 선택 기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도리마을 은행나무 숲
시선 집중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