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최순실 운전기사 "최 씨와 이영선 사이 쇼핑팩 셔틀" 진술 조서 법정서 공개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4-21 16:30:59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의상뿐만 아니라 화장품부터 잠옷 등 소소한 것까지 챙겨준 정황이 법정에서 공개됐다. 물품의 구매 대금을 최 씨가 부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규철 특검보가 14일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서 열린 이영선 청와대 경호관의 재판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2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재판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최씨 운전기사 방모 씨의 진술조서를 공개했다.

방 씨는 특검이 "최 씨가 독일로 도피하기 전에도 대통령의 화장품이나 옷가지 등을 구입해서 보내줬느냐"고 묻자 "그렇다"고 답했다.

물품 구매처는 주로 압구정 현대백화점 화장품 가게였으며, 결제는 주로 최씨 개인 신용카드나 얀슨(최 씨 운영 회사) 법인카드로 이뤄졌다고 그는 답변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이 입는 잠옷, 박 전 대통령이 마시는 주스도 최 씨 돈으로 구매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사들인 물품은 청와대 이영선 경호관이나 윤전추 행정관에게 차명폰으로 연락해 건네줬다고 한다.

방 씨는 청와대 서류가 최 씨에게 전달되는 과정에서도 중간 창구 역할을 했다.

그는 특검에서 "일주일에 2∼3회 이영선 행정관으로부터 쇼핑백을 받아 최 씨 집에 가져다줬다"고 진술했다.

그는 "최 씨가 '이영선에게 연락해 쇼핑백 받아오라'고 하면 이영선에게 연락해 만날 시간과 장소를 정했다. 장소는 주로 현대고교 뒤편 의상실 근처였다"고 답했다.

이 쇼핑백들은 항상 상단이 접혀있고 스테이플러로 여러 차례 박음질 된 뒤 그 부분이 다시 테이프로 밀봉됐다는 게 방 씨 진술이다. 그는 "서류들이 들어있는 것처럼 어느 정도 무게가 있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또 "어느정도 시간이 지나면 최 씨가 나한테 다시 가져다 주라고 연락한다.
그러면 이영선에게 연락해 장소와 시간을 정했다"며 "최 씨가 이영선한테 보낼 때도 스테이플러로 상단을 찍고 다시 테이프로 붙여 놓았기 때문에 내부를 볼 수 없었다"고 말했다.

방 씨는 이 같은 '쇼핑백 셔틀'을 지난해 9월 초까지 계속했다고 주장했다. 디지털뉴스팀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에스토니아 탈린 ‘꽃과 정원의 도시’
힐링 으뜸촌
의령 갑을골권역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식품 위생관리, 근본적인 대책이 시급
군 갑질문화 개선 위한 실태 파악 시급
뉴스 분석 [전체보기]
원도심 통합절차 주민투표냐 기초의회 동의냐
문재인 정부 교육정책 개혁 ‘시험대’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대동여지도 속 전북 남원 옛길 여행 外
평창패럴림픽 입장권 21일부터 판매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누벨바그와 보사노바-신물결·신감각
누에바 트로바와 누에바 칸시온: 저항 노래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일제 ‘군함도’ 만행 잊지 말아야 할 역사
수영선수보다 빠른 역파도(이안류)…얕보다간 큰일나요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광복 72주년…우리 동네 역사박물관 가볼까
신문 읽으면 과거·현재·미래 다 보여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자갈치 노점·포차 한 건물 수용…관광명소 보존방법 없나
이슈 추적 [전체보기]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총파업 벌이는 비정규직…"노조 할 권리 보장하라"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여름의 끝자락
화지산 배롱나무
현장&이슈 [전체보기]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