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울산 에쓰오일 폭발 부상 5명으로 늘어…사측 "사고 원인은 크레인 조립 중 전도 추정"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4-21 17:03:29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1일 울산시 울주군 에쓰오일 공사현장에서 유류 배관을 덮친 대형 타워크레인은 당시 조립 과정에서 균형을 잃고 넘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울산 에쓰오일 공장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해 검은 연기가 일어나고 있다. 독자 제공


사고 직후 자체 원인 규명에 착수한 에쓰오일 측은 "기계로 타워크레인을 조립하는 과정에서 균형을 잃은 크레인 기둥이 넘어진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크레인을 조립하는 작업자가 아닌 주변에서 휴식을 취하던 근로자들이 다쳤다"고 밝혔다.

이 사고로 하도급업체 소속 근로자 정모(57) 씨와 김모(54) 씨가 가슴 등을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들 2명은 근처 휴게소에서 휴식을 취하던 중 크레인이 덮친 여파로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김 씨는 다발성 늑골 골절 등 중상을 입어 응급수술을 받았다.

이들 외에 다른 2개 하도급업체 소속 근로자 3명도 어깨와 발목 등을 다친 사실이 추가로 확인됐다.

이로써 부상자는 모두 5명으로 늘었다.

경찰은 에쓰오일을 비롯해 시공사인 대림산업, 하도급업체 관계자를 불러 사고 원인과 안전관리에 소홀함이 있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날 낮 12시 1분께 에쓰오일 '잔사유 고도화 콤플렉스(RUC)' 프로젝트 현장에서 110m짜리 크레인 기둥이 파이프라인 위로 넘어지면서 폭발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다. 디지털뉴스팀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원전 정책 지역사회가 주도하자
지방정부가 원전 모니터링
원전 정책 지역사회가 주도하자
미국의 공론화위는 어떻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폭언 시달리는 감정노동자 보호책 시급
난리 부른 부실 배수펌프 완벽 정비를
뉴스 분석 [전체보기]
삐걱대는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탈핵단체 보이콧 경고
‘비정규직 제로화’ 결국 뒷걸음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동의대 한방병원, 기능성 보약 출시 外
부산 초·중학생육상챌린지 내일 개최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마리아치와 차벨라소 : Mexican Music
쿠바 원주민과 아프로 쿠반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내가 누른 ‘좋아요’가 가짜뉴스 돼 돌아왔다
지방분권·자치,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 두 축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어른도 못한 ‘똥학교’(대변초등학교) 개명, 아이들이 해냈죠
“어디 아픈지 알려줘”…인공지능 의료로봇 성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소년범 처벌 강화” 목소리, “재범 늘어날 수도” 반론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이슈 추적 [전체보기]
‘한지붕 대가족’ 예견된 운영권 분쟁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나비도 사로잡은 꽃무릇의 자태
가을 깨우는 아침 해
현장&이슈 [전체보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