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바다 빠진 여성 80m 헤엄쳐 구조

해운대서 윤재호·김환성 경관, 근무복 입은 채 들어가 구해

  • 국제신문
  • 정철욱 기자
  •  |  입력 : 2017-04-21 23:00:33
  •  |  본지 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해운대 바다에 빠진 40대 여성을 경찰관들이 근무복을 입은 채 80m를 헤엄쳐 구조했다.
   
부산 해운대경찰서 중동지구대 윤재호(왼쪽·48) 경위와 김환성(28) 순경이 21일 오전 해운대 앞바다에 빠진 여성을 구조하는 장면. 해운대경찰서 제공
21일 오전 6시 해운대해수욕장 앞바다에 사람이 빠졌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해운대경찰서 중동지구대 윤재호(48) 경위와 김환성(28) 순경은 신고 접수 즉시 해수욕장으로 향했다. 마침 해수욕장과 가까운 도시철도 2호선 중동역에서 교통정리를 하던 중이어서 4분 만에 도착할 수 있었다.

윤 경위 일행이 순찰차에 실린 구명환을 가지고 현장에 도착하자 한 관광객이 다급한 목소리로 소리치며 해변에서 80m 떨어진 지점에서 허우적거리는 한 여성을 손가락으로 가리켰다.

김 순경이 곧장 바다에 뛰어 들었다. 윤 경위도 119에 신고하고 김 순경을 뒤따랐다. 두 경찰은 여성에게 구명환을 씌우고 백사장으로 안전하게 끌고 나왔다. 구조 직후 의식이 없던 여성은 마침 현장에 도착한 119 구조대원의 심폐소생술 덕분에 의식을 되찾았다.

이 여성은 폐에 물이 차 가까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지만 생명에는 지장은 없는 상태다. 목격자들은 여성이 바다로 천천히 걸어나가다 파도에 휩쓸려 떠내려 갔다고 전했다.

윤 경위는 "사람이 빠져 있으니 다른 생각을 할 겨를 없이 무작정 뛰어들었다. 가까운 곳에 있어서 빨리 출동해 다행이다"고 말했다.

정철욱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지역 대학 대표학과 돋보기
한국해양대 해사글로벌학부
해피-업 희망 프로젝트
과잉행동 지훈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식품 위생관리, 근본적인 대책이 시급
군 갑질문화 개선 위한 실태 파악 시급
뉴스 분석 [전체보기]
원도심 통합절차 주민투표냐 기초의회 동의냐
문재인 정부 교육정책 개혁 ‘시험대’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평창패럴림픽 입장권 21일부터 판매 外
청량한 메타세쿼이아 펼쳐진 담양 여행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누벨바그와 보사노바-신물결·신감각
누에바 트로바와 누에바 칸시온: 저항 노래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일제 ‘군함도’ 만행 잊지 말아야 할 역사
수영선수보다 빠른 역파도(이안류)…얕보다간 큰일나요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광복 72주년…우리 동네 역사박물관 가볼까
신문 읽으면 과거·현재·미래 다 보여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자갈치 노점·포차 한 건물 수용…관광명소 보존방법 없나
이슈 추적 [전체보기]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총파업 벌이는 비정규직…"노조 할 권리 보장하라"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여름의 끝자락
화지산 배롱나무
현장&이슈 [전체보기]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