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바다 빠진 여성 80m 헤엄쳐 구조

해운대서 윤재호·김환성 경관, 근무복 입은 채 들어가 구해

  • 국제신문
  • 정철욱 기자
  •  |  입력 : 2017-04-21 23:00:33
  •  |  본지 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해운대 바다에 빠진 40대 여성을 경찰관들이 근무복을 입은 채 80m를 헤엄쳐 구조했다.
   
부산 해운대경찰서 중동지구대 윤재호(왼쪽·48) 경위와 김환성(28) 순경이 21일 오전 해운대 앞바다에 빠진 여성을 구조하는 장면. 해운대경찰서 제공
21일 오전 6시 해운대해수욕장 앞바다에 사람이 빠졌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해운대경찰서 중동지구대 윤재호(48) 경위와 김환성(28) 순경은 신고 접수 즉시 해수욕장으로 향했다. 마침 해수욕장과 가까운 도시철도 2호선 중동역에서 교통정리를 하던 중이어서 4분 만에 도착할 수 있었다.

윤 경위 일행이 순찰차에 실린 구명환을 가지고 현장에 도착하자 한 관광객이 다급한 목소리로 소리치며 해변에서 80m 떨어진 지점에서 허우적거리는 한 여성을 손가락으로 가리켰다.

김 순경이 곧장 바다에 뛰어 들었다. 윤 경위도 119에 신고하고 김 순경을 뒤따랐다. 두 경찰은 여성에게 구명환을 씌우고 백사장으로 안전하게 끌고 나왔다. 구조 직후 의식이 없던 여성은 마침 현장에 도착한 119 구조대원의 심폐소생술 덕분에 의식을 되찾았다.

이 여성은 폐에 물이 차 가까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지만 생명에는 지장은 없는 상태다. 목격자들은 여성이 바다로 천천히 걸어나가다 파도에 휩쓸려 떠내려 갔다고 전했다.

윤 경위는 "사람이 빠져 있으니 다른 생각을 할 겨를 없이 무작정 뛰어들었다. 가까운 곳에 있어서 빨리 출동해 다행이다"고 말했다.

정철욱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2018 정시모집 성공전략
선발인원 줄어…표준점수·백분위 따져 최적의 조합 찾아야
김해창교수의 에너지전환 이야기
‘탄소제로도시’에 도전하는 일본 교토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유해화학물질 급증 낙동강, 시민 생명 위협
저출산 심화될수록 해법 모색 치밀해야
뉴스 분석 [전체보기]
동 단위 세밀한 ‘지진 위험지도’ 제작 서둘러야
‘철새 정치’에 좌초한 개혁보수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산 명진초, 국제유소년 농구 우승 外
기장서 송도까지…부산 가야역사 탐방 外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훈족과 집시: Hungarian music
키예프와 코사크:Ukraine Dance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트럼프 한마디에 ‘분쟁의 화약고’ 된 예루살렘
6·25 휴전으로 탄생…분단 공간이자 공유 공간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인간과 동물이 더불어 잘 사는 세상 되려면…
재난 대응 어떤 점이 우선시 되어야 할까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노키즈존 시정권고에 외식업계 술렁
“조방로, ‘박재혁로’로 바꾸자”…보훈청·동구청 도로 개명 논쟁
이슈 분석 [전체보기]
재정파탄 부른 ‘6급의 갈사만 전결처리’…의구심 증폭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서면 통과 BRT(버스중앙차로) ‘민원폭탄’…서병수 시장 선택 기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계명봉 정상에 서면
막바지 가을을 보내는 화포천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