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바다 빠진 여성 80m 헤엄쳐 구조

해운대서 윤재호·김환성 경관, 근무복 입은 채 들어가 구해

  • 국제신문
  • 정철욱 기자
  •  |  입력 : 2017-04-21 23:00:33
  •  |  본지 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해운대 바다에 빠진 40대 여성을 경찰관들이 근무복을 입은 채 80m를 헤엄쳐 구조했다.
   
부산 해운대경찰서 중동지구대 윤재호(왼쪽·48) 경위와 김환성(28) 순경이 21일 오전 해운대 앞바다에 빠진 여성을 구조하는 장면. 해운대경찰서 제공
21일 오전 6시 해운대해수욕장 앞바다에 사람이 빠졌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해운대경찰서 중동지구대 윤재호(48) 경위와 김환성(28) 순경은 신고 접수 즉시 해수욕장으로 향했다. 마침 해수욕장과 가까운 도시철도 2호선 중동역에서 교통정리를 하던 중이어서 4분 만에 도착할 수 있었다.

윤 경위 일행이 순찰차에 실린 구명환을 가지고 현장에 도착하자 한 관광객이 다급한 목소리로 소리치며 해변에서 80m 떨어진 지점에서 허우적거리는 한 여성을 손가락으로 가리켰다.

김 순경이 곧장 바다에 뛰어 들었다. 윤 경위도 119에 신고하고 김 순경을 뒤따랐다. 두 경찰은 여성에게 구명환을 씌우고 백사장으로 안전하게 끌고 나왔다. 구조 직후 의식이 없던 여성은 마침 현장에 도착한 119 구조대원의 심폐소생술 덕분에 의식을 되찾았다.

이 여성은 폐에 물이 차 가까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지만 생명에는 지장은 없는 상태다. 목격자들은 여성이 바다로 천천히 걸어나가다 파도에 휩쓸려 떠내려 갔다고 전했다.

윤 경위는 "사람이 빠져 있으니 다른 생각을 할 겨를 없이 무작정 뛰어들었다. 가까운 곳에 있어서 빨리 출동해 다행이다"고 말했다.

정철욱 기자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신해철 수술 집도의, 유족에 16억 원 배상"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모로코 마라케시 제마 엘 프나 광장 텅 빈 낮 예술로 가득한 밤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주권국가로서 굳건한 정체성 확립
케이뱅크, 새로운 금융시스템의 시작
뉴스 분석 [전체보기]
유치원 공약 논란 왜…단설·병설보다 국·공립 태부족이 문제
유치원 특성화교육 금지해도 편법 운영…비리 자란다
뉴스&이슈 [전체보기]
영장전담판사 구속여부 새벽까지 고심…유·무죄와는 무관
"역사적 비극 망각한 행정…부산 동구청장 형사고발 하겠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진달래 활짝 핀 경북 현풍·달성 답사 外
스포원 사이클 정재희 대통령기 MVP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블루스와 지터벅:흑인들 음악과 춤
Progressive and Alternative:변화하는 락
사건 텔링 [전체보기]
선생님이 더 때릴까봐…맞고도 입 닫은 아이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일본 정치인 신사참배는 왜 비난받을까
주민투표제와 주민소환제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딱지치기 필승법에도 과학원리 숨어있대요
매화 벚꽃 진달래…봄꽃 또 뭐가 있을까
이슈 추적 [전체보기]
부산교통공사 '입맛대로 통계', 도시철도 구조조정 명분 쌓나
황금연휴(5월 초 최장 9일) 외국만 좋은 일…내수 살릴 특단책 필요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해운대서 즉흥춤 축제
봄나들이
현장&이슈 [전체보기]
'청렴 워크숍' 연 서병수 시장, 방지 대책보다 "일벌백계" 천명
현장과 사람 [전체보기]
"병든 동물 안락사 막자" 마지막까지 치료
800ℓ 줍고나니 명함 뿌리는 오토바이에 허탈
현장추적 [전체보기]
"14년 쉬지않고 일했는데 1년차 대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