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바다 빠진 여성 80m 헤엄쳐 구조

해운대서 윤재호·김환성 경관, 근무복 입은 채 들어가 구해

  • 국제신문
  • 정철욱 기자
  •  |  입력 : 2017-04-21 23:00:33
  •  |  본지 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해운대 바다에 빠진 40대 여성을 경찰관들이 근무복을 입은 채 80m를 헤엄쳐 구조했다.
   
부산 해운대경찰서 중동지구대 윤재호(왼쪽·48) 경위와 김환성(28) 순경이 21일 오전 해운대 앞바다에 빠진 여성을 구조하는 장면. 해운대경찰서 제공
21일 오전 6시 해운대해수욕장 앞바다에 사람이 빠졌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해운대경찰서 중동지구대 윤재호(48) 경위와 김환성(28) 순경은 신고 접수 즉시 해수욕장으로 향했다. 마침 해수욕장과 가까운 도시철도 2호선 중동역에서 교통정리를 하던 중이어서 4분 만에 도착할 수 있었다.

윤 경위 일행이 순찰차에 실린 구명환을 가지고 현장에 도착하자 한 관광객이 다급한 목소리로 소리치며 해변에서 80m 떨어진 지점에서 허우적거리는 한 여성을 손가락으로 가리켰다.

김 순경이 곧장 바다에 뛰어 들었다. 윤 경위도 119에 신고하고 김 순경을 뒤따랐다. 두 경찰은 여성에게 구명환을 씌우고 백사장으로 안전하게 끌고 나왔다. 구조 직후 의식이 없던 여성은 마침 현장에 도착한 119 구조대원의 심폐소생술 덕분에 의식을 되찾았다.

이 여성은 폐에 물이 차 가까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지만 생명에는 지장은 없는 상태다. 목격자들은 여성이 바다로 천천히 걸어나가다 파도에 휩쓸려 떠내려 갔다고 전했다.

윤 경위는 "사람이 빠져 있으니 다른 생각을 할 겨를 없이 무작정 뛰어들었다. 가까운 곳에 있어서 빨리 출동해 다행이다"고 말했다.

정철욱 기자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생애 마지막 전력질주
개금 '노인마을' 리포트- 채워지지 않는 10만 원
부산교통질서 우리 함께
범시민 공감대 형성 박차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시한폭탄 같은 가계 빚 증가 폭
환경보호는 지구를 위한 세계의 의무
뉴스 분석 [전체보기]
경제·안보 위기관리…실무형 전진배치
윤석열발 인적 쇄신…검찰 조직 개혁 시동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영장전담판사 구속여부 새벽까지 고심…유·무죄와는 무관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이동순 시인 시가 있는 풍경 북 콘서트 外
여성생활체육대회 내일 사직서 개막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뉴 웨이브와 뉴 에이지: 제3의 물결
컨트리 앤 웨스턴 : 시골 노래
사건 텔링 [전체보기]
선생님이 더 때릴까봐…맞고도 입 닫은 아이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강엔 녹조·바다엔 적조…수중생물 생명 위협
재개발 대신 재생…원주민 보호 대책도 세워야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개인 도전이 사회 도움된다면 얼마나 멋질까
골목에서 스마트폰으로…바람직한 놀이문화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부산시민공원 24시간 개방 딜레마
쓰레기 넘치는데 버릴 곳 없는 남포동
이슈 추적 [전체보기]
새정부 원전정책 흔드나, 흔들리나
부산교통공사 '입맛대로 통계', 도시철도 구조조정 명분 쌓나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바다는 무대, 백사장은 객석
학생중창대회
현장&이슈 [전체보기]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청렴 워크숍' 연 서병수 시장, 방지 대책보다 "일벌백계" 천명
현장과 사람 [전체보기]
"병든 동물 안락사 막자" 마지막까지 치료
800ℓ 줍고나니 명함 뿌리는 오토바이에 허탈
현장추적 [전체보기]
"14년 쉬지않고 일했는데 1년차 대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