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지방노동위원회 "부산지하철노조 간부 39명 직위해제 부당"

  • 국제신문
  • 김진룡 기자
  •  |  입력 : 2017-04-21 23:00:51
  •  |  본지 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교통공사가 부산지하철 노동조합 간부 39명에게 내렸던 직위해제가 부당하다는 판정이 나왔다. 이에 따라 노조 간부가 교통공사로부터 받았던 대규모 중징계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 앞으로 파장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부산지방노동위원회(이하 부산지노위)는 21일 오후 교통공사가 노조 간부 39명에게 내린 직위해제가 부당하다는 판정을 냈다.

앞서 교통공사는 지난해 9월 27일 노조가 1차 파업에 돌입하자 불법 파업이라며 참여 노조원 855명에게 대규모 직위해제 처분을 내렸다. 공사는 인사규정 중 '근무태만'을 근거로 들었다. 하지만 교통공사의 결정에 비난 여론이 일자 노조 간부 40명을 제외한 815명에 대해 직위해제 처분을 취소했다. 이후 3개월 이내에 징계 절차를 끝내지 못한 교통공사는 지난 1월 14일 노조 간부 40명을 다시 직위해제했다. 이어 지난 1월과 3월에 열린 공사 징계위원회에서 해고 7명, 강등 18명, 정직 3개월 11명, 정직 2개월 4명 등 대규모 중징계 처분을 내렸다.

노조는 이번 부산지노위 판정은 교통공사의 불법 파업 주장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으로 판단한다. 노조 관계자는 "공사의 불법 파업 주장이 부산지노위에서 기각됐다. 앞서 지난해 세 차례 파업은 법적 절차를 거쳐 정상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노조는 지난 20일 교통공사가 노조 간부에게 내린 해고 및 중징계에 대한 부당해고 및 부당노동행위 구제신청을 부산지노위에 냈다. 이번 판정이 앞으로 노조 간부 중징계에도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모아진다.
교통공사는 부산지노위의 판정을 충분히 검토한 후 대응한다는 입장이다. 교통공사 관계자는 "판정을 면밀하게 살펴본 뒤 중앙노동위원회에 재심을 요구할 계획이다. 이번 판정으로 불법 파업이 아니라는 점이 입증된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김진룡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2018 정시모집 성공전략
선발인원 줄어…표준점수·백분위 따져 최적의 조합 찾아야
김해창교수의 에너지전환 이야기
‘탄소제로도시’에 도전하는 일본 교토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유해화학물질 급증 낙동강, 시민 생명 위협
저출산 심화될수록 해법 모색 치밀해야
뉴스 분석 [전체보기]
동 단위 세밀한 ‘지진 위험지도’ 제작 서둘러야
‘철새 정치’에 좌초한 개혁보수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산 명진초, 국제유소년 농구 우승 外
기장서 송도까지…부산 가야역사 탐방 外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훈족과 집시: Hungarian music
키예프와 코사크:Ukraine Dance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트럼프 한마디에 ‘분쟁의 화약고’ 된 예루살렘
6·25 휴전으로 탄생…분단 공간이자 공유 공간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인간과 동물이 더불어 잘 사는 세상 되려면…
재난 대응 어떤 점이 우선시 되어야 할까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노키즈존 시정권고에 외식업계 술렁
“조방로, ‘박재혁로’로 바꾸자”…보훈청·동구청 도로 개명 논쟁
이슈 분석 [전체보기]
재정파탄 부른 ‘6급의 갈사만 전결처리’…의구심 증폭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서면 통과 BRT(버스중앙차로) ‘민원폭탄’…서병수 시장 선택 기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계명봉 정상에 서면
막바지 가을을 보내는 화포천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