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수능국어 결시, 부산 1.33%P 상승 등 전국서 급증..."지진 영향, 수시합격자 등 시험 포기"

  • 국제신문
  • 김영록 기자 kiyuro@kookje.co.kr
  •  |  입력 : 2017-11-23 10:42:54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각 지역 교육청에 따르면 23일 치러지는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의 전국 결시율이 대체적으로 지난해보다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수능일인 23일 오전 수험생들이 포항 이동중학교 고사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우선 수능 1교시(국어) 부산지역 결시율이 최근 수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부산교육청은 1교시 6.57%로 2013년 이후 최고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1교시 국어선택 응시자 3만4090명 중 2240명이 시험장에 나오지 않았다.

이는 지난해 결시율 5.24%에 비해 1.33% 포인트 늘어난 것으로 결시율이 6%를 넘어선 것도 이례적이다.

전북지역 1교시 결시율은 10.66%로 잠정 집계됐다. 전체 국어 과목 선택자 2만521명 가운데 2187명이 시험에 응하지 않았다. 이는 작년의 1교시 결시율 9.01%보다 소폭 늘어난 수치다.

충북은 1교시 결시율이 시험 지원자 1만4688명 가운데 1만3066명만 응시했다. 1622명이 결시해 결시율은 11.04%로 나타났다. 작년 1교시 결시율(8.15%)보다 2.89% 포인트 높아진 것이다.

광주는 1교시에 38개 시험장에서 지원자 2만214명 가운데 1만9204명이 응시했다. 1교시 결시자는 1010명으로 5%의 결시율을 보여 지난해 4.67%보다 높아졌다.

전남은 47개 시험장에서 지원자 1만7675명 가운데 1만6367명이 응시했다. 결시자는 1308명으로 7.4%의 결시율을 보여 지난해의 5.54%보다 크게 상승했다.
제주도는 1교시에서 응시예정 인원 7068명 중 571명이 시험을 치르지 않아 8.09%의 결시율을 보였다. 지난해 1교시 결시율(7.32%)보다는 다소 높아졌다.

지진이 발생했던 경북 포항은 1교시 포항지구(울진·영덕고 포함) 지원자 6067명 중 558명(9.20%)이 결시했다. 지난해 결시율 8.22%보다 0.98%포인트 상승했다.

경북 전체로는 수능 지원자 2만4542명 가운데 2360명이 시험에 응하지 않아 결시율은 9.62%다. 작년보다 1.62%포인트 높다.

인천은 수능 1교시에 국어 과목 선택자 3만436명 가운데 10.49%인 3192명이 응시하지 않았다. 이는 작년 수능 1교시 결시율 9.11%보다 1.38%포인트 높아진 것이다.

각 지역 교육청 관계자들은 “수능시험이 포항 지진으로 1주일 연기되면서 수시 합격자 등이 시험을 포기한 사례가 많아 결시율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김영록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부산교육다모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김해창교수의 에너지전환 이야기
대체에너지? 신·재생에너지? 개념과 특징을 바로 알자
새 기초단체장에게 듣는다
홍순헌 해운대구청장 당선인
교단일기 [전체보기]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키워주자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사법부 독립’ 특단의 대책 필요하다
유권자는 정책대결을 원한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북미 ‘핑퐁 전술’…트럼프 “내달 북미정상회담 열릴 수도”
문 대통령 중재 노력에도 북미대화 ‘살얼음’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일본 히라도·사세보 문화탐방 外
‘울고넘는 박달재’있는 원주 답사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모세오경과 삼국사기: 뒤늦은 역사서
왕자와 공주 : 4대 공주들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사랑방 얘기도 귀기울이는 대의민주주의 실험
공포·두려움의 대상 ‘화산’…지구엔 도움되기도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10대 문화’를 세계적 한류 콘텐츠로 만든 BTS(방탄소년단)
국제신문 지령 20000호, 신문 변천사 한눈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휴지통 없는 공중화장실 “더 너저분” - “청결 개선효과” 갑론을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진주상의 금대호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백로의 정겨운 가족 사랑
무이네 사막의 예술가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