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밀양, 출산 친화도시 조성에 박차

관내 인구 감소 대책 조례 개정…출산장려금 최대 200% 인상

  • 국제신문
  • 이민용 기자 mylee@kookje.co.kr
  •  |  입력 : 2018-01-23 19:51:25
  •  |  본지 1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상반기부터 임산부 교통비 지원

경남 밀양시가 인구 증가를 위한 대책으로 출산 친화도시 조성을 선언했다.

밀양시는 출산장려 시책 추진을 위해 조례를 개정, 올해부터 출산장려금을 100~200% 이상 인상해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앞서 둘째 아이 50만 원, 셋째 아이 200만 원을 지급하던 출산장려금을 올해부터는 첫째부터 100만 원, 둘째 200만 원, 셋째 500만 원으로 인상해 지급한다. 출생일 기준으로 밀양에 6개월 이상 주소를 둔 임산부에게 지급하던 출산장려금을 6개월 미만 임산부에게도 확대 지급한다.

임산부를 위한 환경 조성에도 발벗고 나섰다. 임산부 전용주차구역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를 제정, 시행에 들어간 데 이어 올해 상반기부터는 임산부 교통비도 지원한다.
이와 함께 저출산 대책의 하나로 가정과 직장이 양립하는 가족친화마을을 확대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가족친화마을은 아동 양육·가족 돌봄을 지역사회 차원에서 분담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 마을이다. 앞서 시는 정부로부터 ‘뉴-베이비붐’ 선도 지자체로 선정돼 가족친화마을 조성에 따른 지원을 받게 됐다.

이민용 기자 myle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걷고 싶은 길
김해 장유 대청계곡 누리길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민병원 심혈관센터 문 열어 外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내년에 또 봐요, 단풍 씨
손짓하는 귀족 나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