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인천 월미도 놀이기구 '썬드롭' 추락...사고 전날 정기검사 어떻게 통과?

  • 국제신문
  • 김영록 기자 kiyuro@kookje.co.kr
  •  |  입력 : 2018-07-01 00:00:22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사고 발생 전 놀이기구 모습. 독자제공=연합뉴스
인천 월미도의 한 테마파크에서 수직으로 떨어지는 놀이기구가 제동 장치 고장으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20대 남녀 5명이 부상을 입었다.

30일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10분께 인천 중구 북성동 월미도 내 한 소규모 테마파크에서 놀이기구 ‘썬드롭’이 작동 중 7m 높이에서 바닥으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썬드롭에 타고 있던 A(23) 씨 등 20대 남녀 5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썬드롭은 최고 42m 높이까지 올라갔다가 수직으로 떨어지는 놀이기구다.

이 놀이시설 관리자는 경찰에서 “썬드롭에 8개의 자동 센서가 설치돼 있다. 이 중 일부가 고장 나면서 에어브레이크가 작동하지 않은 것 같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해당 놀이기구는 사고 발생 하루 전인 지난 28일 놀이기구 점검기관인 한국기계전기저자시험연구원(KTC)으로부터 정기검사를 받았으며 당시에는 아무런 지적 사항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해당 놀이시설 운영자와 관리자 등을 상대로 업무상과실 여부를 수사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23일에도 월미도 내 다른 테마파크에서 놀이기구 ‘회전그네’가 중심축이 기울며 멈추는 사고가 발생했다.

해당 테마파크에는 지난해 11월께 문어 다리 형태 놀이기구에서 20대 남녀 탑승자가 2~3m 아래 바닥으로 떨어지는 사고도 있었다. 김영록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을 보행친화 도시로
영도대교~75광장
낙동강 하구를 생태 자산으로
공존의 해법을 찾아서
  • 복간30주년기념음악회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 유콘서트
경남교육청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해맑은 상상 밀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