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태풍 '쁘라삐룬' 위치 한반도 지나...제8호 태풍은 '마리아'

  • 국제신문
  • 김영록 기자 kiyuro@kookje.co.kr
  •  |  입력 : 2018-07-04 07:34:06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기상청 캡처
2018년 제 7호 태풍 ‘쁘라삐룬’(태국어로 ‘비의 신’이라는 뜻)이 한반도를 지나갔다. 오전 6시 기준 포항 동쪽 약 190km 해상에 태풍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태풍 영향으로 전국 곳곳에는 아직 비가 오는 곳도 있다.

태풍에 지금처럼 이름을 붙인 것은 20세 초 호주 예보관들이었다. 당시 예보관들은 자기가 싫어하는 정치가의 이름을 태풍에 붙여 예보했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에는 미국 공군과 해군예보국에서 자신의 부인 이름이나 여자친구 이름을 사용해 1978년까지 태풍 이름은 대부분 여성 이름이었다.

지금과 같은 이름이 붙기 시작한 것은 2000년 ‘ESCAP/WMO 태풍위원회’에서 태풍의 직접적 영향권에 있는 지역 국민들의 태풍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회원국의 고유한 이름을 붙이면서다.

태풍 이름은 국가별로 10개씩 제출한 140개 이름이 조별 28개씩 5개조로 분류돼 순차적으로 사용된다. 한국과 북한도 10개 씩 제출했다.

이번 쁘라삐룬은 태국에서 제출한 이름이다. 직전에는 한국이 제시한 ‘개미’가 사용됐다. 다음 번 제8호 태풍은 미국이 제출한 ‘마리아’라는 이름을 사용하게 된다. 김영록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새 기초단체장에게 듣는다
이재근 산청군수
김해창교수의 에너지전환 이야기
소수력발전의 실태와 과제를 말한다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주민 생활·마을 개발 함께해야
세계유산 지정된 한국 산사 더 가꿔야
뉴스 분석 [전체보기]
가덕신공항 입장 변화 오거돈…시간벌기냐, 전략적 후퇴냐
북미 ‘핑퐁 전술’…트럼프 “내달 북미정상회담 열릴 수도”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인창요양병원 치과 진료 과목 개설
깊은 협곡 구경하는 열차여행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티폰과 태풍 : 타이푼 등
카오스에서 코스모스까지: 창세 이야기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땅이 갑자기 폭삭…난개발의 역습 ‘싱크홀’
“난민 국민안전 위협” vs “인도주의로 포용을”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반려견 동반 해수욕 논란 ‘솔로몬 해법’ 없을까
VAR·언더독…알고 보니 월드컵 더 재밌어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차기시장 내달 입주…관치유물로 폐지 목소리도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수국아, 밤새 잘 잤니?
능소화 별곡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