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밀양서 납치 9세여아 18시간 만에 귀가

경찰 , 창녕서 20대 용의자 체포 “범행 경위 목적 등 철저히 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경남 밀양경찰서는 하교하던 9세 여자아이를 납치했다가 18시간 만에 풀어주고 달아난 혐의(미성년자 약취유인 등)로 이모(27) 씨를 붙잡아 범행 경위 등을 조사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이 씨는 지난 9일 오후 4시5분 밀양의 한 마을회관 근처에서 스쿨버스에서 내려 귀가하던 A(여·9) 양을 자신의 1t 포터 트럭에 강제로 태워 납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 씨가 A 양을 묶어 경기도 여주까지 이동하는 등 특정 장소에 머무르지 않고 차량으로 계속 이동한 것으로 파악했다.

이 씨는 경찰이 강력수사로 전환하자 이날 오전 9시45분 마을회관 근처에 트럭을 몰고 와 A 양을 내려주고 달아난 뒤 오후 1시55분 창녕의 한 PC방에서 경찰의 검문검색에서 검거됐다.

A 양은 수업을 마치고 집으로 귀가하던 중 실종됐다가 18시간 만에 경찰에 의해 발견됐다. 경찰은 10일 오전 8시께 실종사건을 강력사건으로 전환했다. 경찰이 수사망을 넓혀가며 A 양을 찾던 중 이날 오전 9시45분께 마을 근처에서 포터 차량에서 내려 경찰관 쪽을 향해 걸어 왔다.
A 양은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 조처됐으며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종호 박동필 기자 jhle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을 보행친화 도시로
영도대교~75광장
낙동강 하구를 생태 자산으로
공존의 해법을 찾아서
  • 복간30주년기념음악회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 유콘서트
경남교육청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해맑은 상상 밀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