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과거 성체 훼손 사례 보니 ‘워마드 성체 훼손’ 큰일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팀1 기자
  •  |  입력 : 2018-07-11 09:04:51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사진=워마드 게시판
극단주의 페미니즘 사이트인 워마드에 ‘성체를 불태웠다’는 인증글이 종교인들의 분노를 불러일으키는 가운데 다른 성체 훼손 사례가 눈길을 끈다.

워마드 사이트에는 10일 한 회원이 ‘예수 XXX 불태웠다’라는 제목의 글과 성당에서 받아온 성체에 낙서하고 불로 태워 훼손하는 사진을 게재했다.

이 워마드 회원은 게시글에서 “그냥 밀가루 구워서 만든 떡인데 이걸 천주교에서는 예수XX의 몸이라고 XX떨고 신성시한다”며 “그래서 불태웠다. 어느 XX은 이 행동이 사탄숭배라고 하던데 역시 열등한 수컷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 회원은 “여성 억압하는 종교들 다 꺼져라”며 “천주교는 여성인권정책마다 반대하는데, 천주교를 존중해 줘야 할 이유가 없다. 난 XX신만 믿는다”고 주장했다.

국내 성체 훼손 사례로는 2012년 제주도에서 일어난 제주강정마을 사건이 있다.

당시 천주교 전주교구 문정현 신부가 시위 현장에서 미사를 집전하던 중 경찰의 제지로 인해 성체가 땅에 떨어지고 훼손된 사건이다.

이 사건 이후 종교계의 큰 반발로 일었고 결국 제주도경찰청장이 직접 주교에게 사과하며 일이 마무리됐다.

해외 사례로는 과거 2009년 말레이시아 이슬람 기자들이 쿠알라룸푸르 성당에 취재차 방문했다가 성찬식에서 받은 성체를 손으로 부숴 잡지에 실어 논란이 일었다.

말레이시아는 이슬람 신도 비중이 60%를 차지하는 국가로, 가톨릭과 기독교인들이 전부 들고 일어나 정부와 법무부, 해당 잡지사를 비판하며 사태가 커졌다.

결국 9개월 후 잡지사가 공식적으로 로마 가톨릭 교회와 신도들에게 사과를 했고, 쿠알라룸푸르 대주교가 이를 받아들였다.
성체는 예수의 살을 상징하기에 한 손으로 들지도, 예배당 밖으로 가지고 나가지도, 씹지도 않아야 하는 신성한 것으로 여겨진다.

따라서 한국가톨릭 교회와 신도들이 이번 성체 훼손에 관련하여 어떤 대응을 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전송화 인턴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가해자 구속…‘위험운전치사’ 적용 형량 무거워질 듯
귀촌
조해훈의 귀농이야기- 주민들과 지리산 산행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보리굴비 한정식 맛보고 단풍도 즐기고 外
작은영화 영화제 ‘김민근 감독전’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판과 범 : 모두 연관된 세상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은행나무길 청춘들
반짝이는 승학산 억새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