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과거 성체 훼손 사례 보니 ‘워마드 성체 훼손’ 큰일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팀1 기자
  •  |  입력 : 2018-07-11 09:04:51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사진=워마드 게시판
극단주의 페미니즘 사이트인 워마드에 ‘성체를 불태웠다’는 인증글이 종교인들의 분노를 불러일으키는 가운데 다른 성체 훼손 사례가 눈길을 끈다.

워마드 사이트에는 10일 한 회원이 ‘예수 XXX 불태웠다’라는 제목의 글과 성당에서 받아온 성체에 낙서하고 불로 태워 훼손하는 사진을 게재했다.

이 워마드 회원은 게시글에서 “그냥 밀가루 구워서 만든 떡인데 이걸 천주교에서는 예수XX의 몸이라고 XX떨고 신성시한다”며 “그래서 불태웠다. 어느 XX은 이 행동이 사탄숭배라고 하던데 역시 열등한 수컷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 회원은 “여성 억압하는 종교들 다 꺼져라”며 “천주교는 여성인권정책마다 반대하는데, 천주교를 존중해 줘야 할 이유가 없다. 난 XX신만 믿는다”고 주장했다.

국내 성체 훼손 사례로는 2012년 제주도에서 일어난 제주강정마을 사건이 있다.

당시 천주교 전주교구 문정현 신부가 시위 현장에서 미사를 집전하던 중 경찰의 제지로 인해 성체가 땅에 떨어지고 훼손된 사건이다.

이 사건 이후 종교계의 큰 반발로 일었고 결국 제주도경찰청장이 직접 주교에게 사과하며 일이 마무리됐다.

해외 사례로는 과거 2009년 말레이시아 이슬람 기자들이 쿠알라룸푸르 성당에 취재차 방문했다가 성찬식에서 받은 성체를 손으로 부숴 잡지에 실어 논란이 일었다.

말레이시아는 이슬람 신도 비중이 60%를 차지하는 국가로, 가톨릭과 기독교인들이 전부 들고 일어나 정부와 법무부, 해당 잡지사를 비판하며 사태가 커졌다.

결국 9개월 후 잡지사가 공식적으로 로마 가톨릭 교회와 신도들에게 사과를 했고, 쿠알라룸푸르 대주교가 이를 받아들였다.
성체는 예수의 살을 상징하기에 한 손으로 들지도, 예배당 밖으로 가지고 나가지도, 씹지도 않아야 하는 신성한 것으로 여겨진다.

따라서 한국가톨릭 교회와 신도들이 이번 성체 훼손에 관련하여 어떤 대응을 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전송화 인턴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새 기초단체장에게 듣는다
이선호 울주군수
새 기초단체장에게 듣는다
조근제 함안군수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주민 생활·마을 개발 함께해야
세계유산 지정된 한국 산사 더 가꿔야
뉴스 분석 [전체보기]
가덕신공항 입장 변화 오거돈…시간벌기냐, 전략적 후퇴냐
북미 ‘핑퐁 전술’…트럼프 “내달 북미정상회담 열릴 수도”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미술과 자연이 공존하는 대구 여행 外
인창요양병원 치과 진료 과목 개설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티폰과 태풍 : 타이푼 등
카오스에서 코스모스까지: 창세 이야기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땅이 갑자기 폭삭…난개발의 역습 ‘싱크홀’
“난민 국민안전 위협” vs “인도주의로 포용을”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반려견 동반 해수욕 논란 ‘솔로몬 해법’ 없을까
VAR·언더독…알고 보니 월드컵 더 재밌어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차기시장 내달 입주…관치유물로 폐지 목소리도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수국아, 밤새 잘 잤니?
능소화 별곡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