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워마드 성체 훼손 넘어 예수상 화형식 등 모방… “하느님 강간범” 주장

  • 국제신문
  • 이민재 기자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7-11 10:27:10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천주교 신자들에게 성체는 단순한 빵 조각이 아니다. 세상의 죄를 홀로 지고 십자가에 매달린 예수의 살이다. 때문에 이를 한 손으로 들지도, 입에 넣고도 씹지않는다.


워마드가 이런 성체에 예수를 비롯한 신앙 전체를 욕되게 하는 글귀를 적어 불에 태우는 등의 훼손행위를 보여 신앙 여부를 넘어 세간의 분노가 들끓고 있다.

11일 극단적 여성우월주의 인터넷커뮤니티 ‘워마드’가 논란에 중심에 섰다. 한 이용자가 성체를 불에 태워 훼손한 사실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논란이 커져 비판이 쏟아지고 있음에도 워마드 내에서는 반성이나 자성의 목소리는 나오지 않고 있다. 오히려 “사람을 죽여도 검색어 1위 하기 힘든데” “4차 시위는 빵 하나씩 들고 가자” “예수랑 성체 태워봤다” 등의 게시물이 올라오며 뜨거운 반응을 즐기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 이용자는 예수상을 직접 촛불에 그을리는 모습을 공개하며 “불에 잘 안타서 성체를 준비했다”며 기독교에서 사탄을 의미하는 ‘666’을 성체에 적어 불에 태우는 등의 만행을 저질렀다. 해당 게시물은 50여 개의 추천을 받는 가운데서도 1개의 반대를 받을 뿐 커뮤니티 내에서 별 다른 반대 의견을 얻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워마드의 한 이용자가 성체를 불 태우면서 논란이 일자 다른 이들도 이 같은 행태에 동참하고 있다. 이들은 예수가 남성이라는 사실과 함께 동정녀 마리아가 자발적으로 원한 것이 아님에도 하느님에 의해 수태됐다는 사실에 반발하고 있다. 이 같은 이유에서 기독교 신앙의 중심에 선 하느님을 가리켜 ‘강간범’이라고 칭하는 등의 행동을 보이고 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새 기초단체장에게 듣는다
이선호 울주군수
새 기초단체장에게 듣는다
조근제 함안군수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주민 생활·마을 개발 함께해야
세계유산 지정된 한국 산사 더 가꿔야
뉴스 분석 [전체보기]
가덕신공항 입장 변화 오거돈…시간벌기냐, 전략적 후퇴냐
북미 ‘핑퐁 전술’…트럼프 “내달 북미정상회담 열릴 수도”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미술과 자연이 공존하는 대구 여행 外
인창요양병원 치과 진료 과목 개설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티폰과 태풍 : 타이푼 등
카오스에서 코스모스까지: 창세 이야기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땅이 갑자기 폭삭…난개발의 역습 ‘싱크홀’
“난민 국민안전 위협” vs “인도주의로 포용을”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반려견 동반 해수욕 논란 ‘솔로몬 해법’ 없을까
VAR·언더독…알고 보니 월드컵 더 재밌어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차기시장 내달 입주…관치유물로 폐지 목소리도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수국아, 밤새 잘 잤니?
능소화 별곡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